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항 헬기추락 사고 당시 부상한 해병대 상사 의식 회복..."인공호흡기 달고 수면 유도 중"

▲ 17일 오후 경북 포항 비행장 헬기 추락 사고의 부상자 1명이 울산대병원으로 이송됐다. 연합






포항 해병대 '마린온' 헬기 추락 사고 당시 부상으로 중태에 빠진 정비사 김모(42) 상사가 의식을 되찾았다.



울산대학교병원은 김 상사가 18일 현재 의식이 돌아와 절대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상사는 전날 오후 5시 57분 헬기로 울산대병원으로 이송돼왔으나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도착 당시 김 상사는 안면부와 양쪽 무릎 등에 찰과상이 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김 상사는 현재 절대안정을 위해 인공호흡기를 달고 수면 유도 중”이라며 “안정을 취한 뒤 정확한 진단 등 진료 계획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17일 오후 4시 45분께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서 상륙기동 헬기 1대가 10m 상공에서 추락해 정조종사 김모(45) 중령 등 5명이 숨지고 김상사가 부상했다.



한편 사고 헬기는 해병대가 지난 1월 인수한 '마린온(MARINEON)' 2호기로 인수식 6개월 만에 참사가 났다.



마린온은 해병대가 도입한 첫 상륙기동 헬기 명칭으로, 해병대를 뜻하는 '마린(MARINE)'과 '수리온(SURION)'을 합성한 이름이다.



 훈련 비행과 최종 임무 수행능력 평가 등을 거쳐 해병대 1사단 항공대에 실전 배치될 예정이었다.



박병준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