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만 118명’ 동남아 여행가면 모기 조심해야 하는 이유

 [중앙포토]

[중앙포토]

질병관리본부는 여름 휴가기간 중 모기매개감염병의 해외유입이 증가할 수 있어, 동남아 지역 등 해외여행을 계획 중인 국민들은 모기퇴치 국민행동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질본에 따르면 해외유입 모기매감염병 사례는 최근 5년 동안(2013년~2017년)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다. 2016년 410명에서 2017년 266명으로 54% 감소했다가 2018년 현재까지 116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95명) 대비 18% 증가했다.
 
질본은 “여름 휴가기간 동안 우리 국민들이 가장 많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동남아시아 지역의 경우 모기매개감염병 발생이 지속되므로 여행자들의 감염병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30일 기준 해외에서 유입된 모기매개 감염병 발생 사례를 보면 뎅기열(89명), 말라리아 (18명), 치쿤구니야열(9명) 등 118명에 이른다.
 
세계보건기구(WHO) 동남아시아 뎅기열 발생 보고에 따르면 라오스 849명, 말레이시아 2만7103명(사망 46명), 베트남 2만2842명(사망 1명), 싱가포르 1187명, 중국 135명, 필리핀 2만108명, 캄보디아 1480명 등이다.
 
질본은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여행 전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http://www.cdc.go.kr) 및 모바일 홈페이지(http:// m.cdc.go.kr)를 통해 여행지 감염병 정보를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해외 여행 전 말라리아 위험지역을 확인하고 적절한 예방약을 복용해야 한다. 질본은 임신 중 지카바이러스 감염 시 소두증 신생아 출산 가능성이 있는 만큼 임신부나 임신 계획이 있는 사람은 필리핀, 태국, 베트남, 몰디브 등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발생국가 여행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귀국 후 2주 이내 발열, 발진, 관절통 등 감염병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연락해 상담을 받고, 의료기관을 방문할 경우에는 반드시 해외여행력을 알리고 진료를 받아야 한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