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청와대 퍼스트 도그 토리와 2018마리의 토리 인형

"제 이름은 토리. 검은 털이 매력적인 믹스견이에요. 오래전에 유기견으로 떠돌다 식용으로 끌려가던 것을 동물권 단체 케어에서 구조해 주셨어요. 검은색 때문에 사람들은 저를 가족으로 받아들이길 꺼렸는데 너무 좋은 엄마와 아빠를 만나 지금은 세계 최초 유기견 출신 퍼스트 도그로 청와대에 살고 있어요. 견생역전 인거죠. 또 다른 퍼스트 도그 마루, 퍼스트 캣 찡찡이와도 사이좋게 지내고 있답니다.
동물권 단체 케어는 17일 오전 서울시청 광장에서 개 식용 종식과 입양 독려를 위한 대규모 토리 인형 전시 'I`m not Food-먹지 말고 안아 주세요'를 개최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퍼스트 도그 토리. 장진영 기자

동물권 단체 케어는 17일 오전 서울시청 광장에서 개 식용 종식과 입양 독려를 위한 대규모 토리 인형 전시 'I`m not Food-먹지 말고 안아 주세요'를 개최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퍼스트 도그 토리. 장진영 기자

오늘(17일)은 2018마리 인형 친구들과 서울시청 광장에 나왔어요. 제 모습과 똑 닮은 인형 친구들 이름도 토리랍니다. 저를 구해준 케어에서 개 식용 종식과 입양 독려를 위한 대규모 토리 인형 전시 'I`m Not Food-먹지 말고 안아주세요'를 열었기 때문이죠. 광장에 나온 토리 인형 하나를 입양하면 개 농장에 있는 친구들을 구조해 새로운 가족을 찾아 줄 수 있어요.
토리 인형 가슴에 'I`m not Food'라고 적혀 있다. 장진영 기자

토리 인형 가슴에 'I`m not Food'라고 적혀 있다. 장진영 기자

 
서울시청광장에 전시된 2018마리의 토리 인형. 장진영 기자

서울시청광장에 전시된 2018마리의 토리 인형. 장진영 기자

시청 전망대에서 바라본 토리 인형 전시. 장진영 기자

시청 전망대에서 바라본 토리 인형 전시. 장진영 기자

한 활동가가 인형을 정리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한 활동가가 인형을 정리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손님들도 많이 오셨답니다. 멍멍이 여섯 남매를 키우는 서민 교수님과 평창 겨울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심석희·김아랑 선수도 오셨어요. 토리 인형을 입양하고 개 농장 친구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주는데 동참하겠다고 약속했어요. 특별손님도 있었는데요. 짜잔~ 그건 바로 저 토리에요. 마지막 순서에 깜짝 등장해 친구들과 멋지게 사진도 찍었죠. 너무 더운 날이지만 제가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왼쪽부터 서민 교수, 김아랑 선수, 토리를 안고 있는 박소연 케어 대표, 심석희 선수. 장진영 기자

왼쪽부터 서민 교수, 김아랑 선수, 토리를 안고 있는 박소연 케어 대표, 심석희 선수. 장진영 기자

평창겨울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아랑 선수(왼쪽)가 명예 입양 증서를 받고 밝게 웃고있다. 장진영 기자

평창겨울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아랑 선수(왼쪽)가 명예 입양 증서를 받고 밝게 웃고있다. 장진영 기자

심석희 선수(오른쪽) 토리 인형을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은 박소연 케어 대표. 장진영 기자

심석희 선수(오른쪽) 토리 인형을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은 박소연 케어 대표. 장진영 기자

토리가 박소연 대표의 품에 안겨있다. 장진영 기자

토리가 박소연 대표의 품에 안겨있다. 장진영 기자

더는 애견과 식용견이라는 차별적 단어가 자리 잡지 않도록 해주세요. 길거리를 헤매는 많은 친구가 새로운 가족을 만나 밝은 미소를 지을 수 있게 도와주세요. 약속해주실 거죠?"
 
사진·글·동영상 장진영 기자 artj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