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악명높은 트럼프 악수법에 푸틴 이번엔?

16일 오후 2시(한국시간 오후 8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을 했다. 정상회담은 핀란드 수도인 헬싱키의 대통령궁에서 열렸다. 이날 푸틴의 손은 트럼프 쪽으로 끌려가지 않았다.[로이터=연합뉴스]

16일 오후 2시(한국시간 오후 8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을 했다. 정상회담은 핀란드 수도인 헬싱키의 대통령궁에서 열렸다. 이날 푸틴의 손은 트럼프 쪽으로 끌려가지 않았다.[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타국 정상을 만났을 때 짓궂은 방식으로 악수하는 것으로 악명 높다. 트럼프 대통령의 악수는 저돌적이다. 트럼프는 지난해 3월 백악관에서 열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공동 기자회견 때 아베의 손을 19초 동안 세게 잡아 흔들어 아베 총리를 당황하게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16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첫 공식 정상회담을 했다. 양국 정상은 이날 핵무기 감축과 시리아의 중동정세,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등을 논의했다.
두 정상의 이날 만남은 첫 정상회담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약 18개월 동안 푸틴 대통령과 두 차례 회동했다. 그러나 ‘공식 정상회담’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정상은 지난해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당시 즉석 회담을 했고, 올해 1월엔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아시아ㆍ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만나 짧게 대화를 나눴다.
이날 트럼프의 악수 장면 또한 관심거리였다.
트럼프는 있는 힘껏 상대방의 손을 쥔 채 자기 쪽으로 확 끌어당기는 악수를 한다. 상대방을 제압하는 악수법이다. 기선 제압은 물론 자신의 우월함을 과시하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아래 사진은 트럼프와 푸틴의 지난해 7월 독일 G20 정상회의 당시 악수 장면이다.
푸틴의 손이 트럼프의 손에 쥐어져 있는 듯 보인다.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지난해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악수하는 장면. 트럼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의 손을 오른쪽으로 돌려 잡고있다.[AFP=연합뉴스]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지난해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악수하는 장면. 트럼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의 손을 오른쪽으로 돌려 잡고있다.[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해 7 월 7일)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G20 정상 회담에서 악수하고있다.[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해 7 월 7일)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 G20 정상 회담에서 악수하고있다.[로이터=연합뉴스]

아래 사진은 지난해 아베 일본 총리를 만났을 때의 악수 장면이다. 아베 총리의 손목이 꺾일 듯 하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6월 7일 워싱턴 백악관 로즈 가든(Rose Garden)에서 열린 기자 회견에서 악수 나누는 장면.[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6월 7일 워싱턴 백악관 로즈 가든(Rose Garden)에서 열린 기자 회견에서 악수 나누는 장면.[AP=연합뉴스]

이러한 장면들은 아래 사진들과 같이 트럼프가 외국 정상들을 만났을 때 흔히 보는 장면이다. 트럼프의 악수법은 외국정상 뿐만 아니라 대부분 비슷한 공격형이다.  
영국 방문 이틀째였던 지난 13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메이 영국 총리와의 양자회담을 위해 총리 지방관저를 방문한 자리에서 악수를 나누는 장면. [EPA=연합뉴스]

영국 방문 이틀째였던 지난 13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메이 영국 총리와의 양자회담을 위해 총리 지방관저를 방문한 자리에서 악수를 나누는 장면. [EPA=연합뉴스]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지난 6월 11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만나며 악수하는 장면.[AP=연합뉴스]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지난 6월 11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만나며 악수하는 장면.[AP=연합뉴스]

2017년 5월 15 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워싱턴 백악관에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자와 만나 악수하는 장면.[AP=연합뉴스]

2017년 5월 15 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워싱턴 백악관에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자와 만나 악수하는 장면.[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1월 25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악수하는 장면 메이 총리의 손목이 꺽여있다.[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1월 25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악수하는 장면 메이 총리의 손목이 꺽여있다.[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새 대법관 후보로 지명한 브렛 캐배너 워싱턴 연방항소법원 판사와 악수하고 있다.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새 대법관 후보로 지명한 브렛 캐배너 워싱턴 연방항소법원 판사와 악수하고 있다. [UPI=연합뉴스]

2017년 5월25일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브뤼셀 정상회동 당시 트럼프와 마크롱의 악수 장면. [AP=연하뉴스]

2017년 5월25일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브뤼셀 정상회동 당시 트럼프와 마크롱의 악수 장면. [AP=연하뉴스]

지난 5월 22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단독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김상선 기자

지난 5월 22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단독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김상선 기자

트럼프의 악수법은 지난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어떤 악수를 할까에 대해서도 관심거리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만나 악수하는 장면. 김정은의 손목이 꺽여있다.[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만나 악수하는 장면. 김정은의 손목이 꺽여있다.[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만나 악수하는 장면. 트럼프가 김정은의 손을 자신 쪽으로 당긴 채 악수하고 있다.[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만나 악수하는 장면. 트럼프가 김정은의 손을 자신 쪽으로 당긴 채 악수하고 있다.[AP=연합뉴스]

이러한 트럼프도 한 번 당한 적이 있다. 지난 6월 8일(현지시간) 캐나다 G7 정상회의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악수를 청한 뒤 자국이 남을 정도로 세게 쥐고 흔들어 화제가 됐다. 마크롱은 카메라 앞에서 트럼프의 왼팔을 먼저 잡은 뒤 오른쪽 손바닥을 하늘로 향한 채 악수를 청했다. 각국 정상에 악수를 청할 때 트럼프가‘기선을 제압하는’ 방식 그대로였다.  

지난 8일(현지시간) 캐나다 G7 정상회의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악수를 청한 뒤 자국이 남을 정도로 세게 쥐고 흔들어 화제가 됐다.[AFP=연합뉴스]

지난 8일(현지시간) 캐나다 G7 정상회의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악수를 청한 뒤 자국이 남을 정도로 세게 쥐고 흔들어 화제가 됐다.[AFP=연합뉴스]

트럼프는 이에 손을 맞잡았고, 마크롱은 트럼프의 손을 몇 차례 강하게 흔들면서 자기 몸쪽으로 끌어당겼다. 악력이 거셌는지 트럼프는 살짝 눈살을 찌푸리기도 했다.  수초 간의 악수가 끝난 뒤 마크롱은 양 주먹을 움켜쥐며‘승리’한 듯한 포즈를 선보였다. 카메라가 포착한 트럼프의 손등에는 엄지손가락 자국이 하얗게 남아 있었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마크롱의 이날 악수에 대해 트럼프가 손을 먼저 빼려고 하게 만들었다고 평했다.
지난 6월 8일(현지시간) 캐나다 G7 정상회의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악수를 나눈 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손등에 손자국이 선명하다. [AFP=연합뉴스]

지난 6월 8일(현지시간) 캐나다 G7 정상회의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악수를 나눈 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손등에 손자국이 선명하다. [AFP=연합뉴스]

1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악수장면.[타스=연합뉴스]

1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악수장면.[타스=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의 과오(?)를 다시 범하지 않으려는 듯 첫 공식 회담장에서 팔을 트럼프 쪽으로 내어주지 않았다. 기 싸움에 지지 않으려는 푸틴의 트럼프에 대한 악수법이었다.
조문규 기자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