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충남 지난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20% 급감'


【홍성=뉴시스】유효상 기자 = 지난해 충남도 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전년보다 20% 가까이 급감했다.

석탄화력발전의 경우는 배출량이 25% 이상 떨어지며 2025년 감축 목표치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최근 도내 굴뚝 자동측정기(TMS) 부착 사업장 61곳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총 배출량은 8만 7135t으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6년 10만 8708t에 비해 2만 1573t(19.84%), 2015년 12만 2474t에 비하면 3만 5339t(28.9%) 감소한 규모다.

대기오염물질별로는 질소산화물이 4만 7277t(54.3%)으로 가장 많고, 황산화물(3만 7533t, 43%)과 먼지(2089t, 2.4%)가 뒤를 이었다.

미세먼지 주원인인 이들 3개의 대기오염물질은 전체 배출량의 99.7%를 차지했다.

특히 석탄화력발전소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지난해 5만 7116t으로 2016년 7만 6649t에 비해 1만 9533t(25.5%), 2015년 9만 4066t에 비해 3만 6950t(39.3%)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석탄화력발전소별 전년 대비 감축량은 태안화력 5462t, 보령화력 9498t, 당진화력 1911t, 서천화력 2662t 등이다.

이처럼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급감한 것은 국민 건강을 위해 도가 배출원별 맞춤형 저감 대책을 중점 추진한 결과로 풀이되고 있다.

도는 지난해 7월 석탄화력발전소 배출 허용 기준을 오는 2025년까지 국내 최고 수준으로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충청남도 대기오염물질 배출 허용기준에 관한 조례’를 제정·시행했다.

또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수명 단축 및 증설 중단 등 미세먼지 저감 대책 등을 정부에 건의했으며, 대기오염물질 다량 배출 사업장 12곳과 감축 협약을 체결키도 했다.

도 관계자는 “대기오염물질을 비롯한 미세먼지는 도민은 물론, 국민 건강과 직결된다는 인식을 바탕으로 강력한 배출 억제책을 추진,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라며 “도는 앞으로도 미세먼지 다량 배출 사업장 관리 강화 등을 통해 안심하고 숨 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yreporter@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