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푸틴 회담, 시진핑은 EU 만나 … 스트롱맨의 수싸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중립지역인 핀란드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첫 공식 정상회담을 했다. 양국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핵무기 감축과 시리아와 중동 정세,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북한 비핵화 등을 논의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중립지역인 핀란드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첫 공식 정상회담을 했다. 양국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핵무기 감축과 시리아와 중동 정세,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북한 비핵화 등을 논의했다. [로이터=연합뉴스]

16일 오후 2시(한국시간 오후 8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을 했다. 정상회담은 핀란드 수도인 헬싱키의 대통령궁에서 열렸다.
 

미·러 정상, 핀란드서 첫 공식회담
트럼프 “무역·핵·중국에 대해 논의”
북핵 해결 ‘러시아 지렛대’도 모색
푸틴 “모든 어려운 문제 협의했다”

이날 정상회담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이번 회담에서 무역·군사·핵무기·중국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것이다. 공동의 친구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 대해서도 언급할 것”이라며 “이번 회담은 좋은 기회다. (러시아와) 좋은 관계를 맺고 싶다”고 밝혔다.
 
또 그는 “(미국과 러시아는) 두 주요 핵강국이며 (전 세계) 핵무기 중 90%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건 좋은 일이 아니다. 나쁜 일이다. 우리는 이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푸틴 대통령의 모두 발언은 짧았다. 그는 “우리는 직면하고 있는 모든 어려운 문제를 논의할 것이다. 이런 논의는 좋은 일이다”고 말했다.
 
로이터·AP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당초 이날 오후 1시에 예정된 정상회담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은 일찌감치 헬싱키에 도착했다. 하지만 전용기 연착 때문에 푸틴 대통령은 예정보다 한 시간가량 늦게 헬싱키에 왔다. 푸틴 대통령의 ‘지각’과 관련해 가디언은 “게임을 자신에게 더 유리하게 이끌기 위한 술수(gamesmanship)일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이날 두 정상 간 단독회담은 통역만을 대동한 채 진행됐다. 이후엔 두 정상의 측근들이 함께하는 업무 오찬이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약 18개월 동안 푸틴 대통령과 두 차례 회동한 적이 있다. 그러나 ‘공식 정상회담’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정상은 지난해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당시 즉석 회담을 했고, 올해 1월엔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만나 짧게 대화를 나눴다.
 
두 정상은 ▶시리아 내전 ▶북핵 문제 ▶미국의 이란 핵합의(JCPOC) 탈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병합 등 다양한 현안들에 대해 논의했다. 앞서 CNBC는 “이번 미·러 정상회담에서 북한 비핵화 문제가 상위 의제는 아니다. 하지만 상당한 관심을 얻을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을 상대로 (북한에 대한) 러시아의 전략적 지렛대를 활용할 수 있을지 여부를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사흘 전인 13일 로버트 뮬러 특검이 2016년 미국 대선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 캠프와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등을 해킹한 혐의로 러시아군 정보요원 12명을 기소한 것과 관련, 푸틴 대통령이 별도 입장을 밝힐지 여부도 큰 관심사다. BBC는 “(여전히) 미국 정보 당국은 러시아가 2016년 미 대선 개입을 시도한 것으로 믿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불과 몇 시간 앞두고 자신의 트위터에 “수년간 미국이 바보 같고 어리석은 탓에 러시아와의 관계가 이보다 나빴던 적이 없었다. 마녀사냥이 부당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러시아 대선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뮬러 특검팀을 겨냥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정상회담이 도출해낼 최대 성과로 전문가 대부분은 ‘양국 관계 개선’을 예상하고 있다. 핵 군축, 시리아 사태 등에 대한 논의가 이번 만남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시작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이날 정상회담을 앞두고 헬싱키 시내에서는 미·러 정상회담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이 묵는 호텔 주변에는 지지자 60여 명이 나와 ‘환영해요 트럼프’ 등의 문구가 쓰인 현수막을 들고 성조기를 흔들기도 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헬싱키 상원 광장 등에서는 환경운동가·인권운동가·자유주의자 약 2500명이 모여 ‘난민을 환영한다’ ‘인권을 다시 위대하게’ ‘전쟁 아닌 평화를 만들자’ 등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과 상반되는 구호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고 전했다.  
 
한편 회담이 열린 핀란드 대통령궁은 1990년 9월 조지 HW 부시 미국 대통령이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 대통령과 만나 이라크의 쿠웨이트 침공에 대한 대응을 논의한 장소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