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문 대통령 합성 나체사진’ 게시 워마드 수사 착수

[사진 워마드 홈페이지 캡처]

[사진 워마드 홈페이지 캡처]

 
경찰이 문재인 대통령의 나체 합성 사진이 올라온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 대한 수사에 나선다.
 
16일 서울 구로경찰서는 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가 문 대통령의 합성 사진을 게시한 워마드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장을 냄에 따라 수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오 대표는 고발장에서 해당 게시물이 문 대통령을 조롱하고 명예를 훼손했다며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남성혐오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는 ‘홍익대 남성 누드모델 몰래카메라’ 사건 피해자 사진과 성체(聖體)를 훼손한 사진 등이 올라와 논란이 커지고 있다.
 
또한 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얼굴을 합성한 나체 사진도 올라왔다.
 
경찰 관계자는 “오는 19일 오 대표를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며 “게시물을 올린 인물을 특정해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