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용진 부회장 장남, 조선호텔 실습생으로 일하는 중

정용진 신세계 그룹 부회장의 맏아들 정해찬(20) 씨가 7월 한 달 동안 호텔에서 일하게 됐다.
 
16일 호텔업계에 따르면 해찬 씨는 신세계가 운영하는 서울 소공동의 웨스틴조선호텔 서울에서 지난주부터 현장 실습생 자격으로 근무하고 있다. 웨스틴조선호텔 관계자는 “매년 여름마다 호텔 등 관련 전공 대학생들이 실습생 자격으로 일해오고 있다”며 “올해도 그 연장선에서 해찬 씨를 비롯해 총 37명의 학생이 참여한다”고 설명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한 달 동안의 실습 기간에 학생들은 객실 예약, 하우스키핑 등 호텔의 모든 업무를 순차적으로 익힌다. 해찬 씨는 현재 객실과 예약 관련 업무에 참여 중이다. 현장 실습비는 최저 임금에 준하는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번 실습은 정식 채용으로 이어지는 일반 기업의 인턴 과정은 아니다. 
 
이번 실습 참여는 해찬 씨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해 미국 아이비리그 코넬대학교에 입학한 그는 호텔경영학을 배우고 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방학이면 국내에 들어오는데, 전공이 전공인만큼 본인이 호텔에서의 현장 경험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동안 호텔 분야 기반이 롯데에 비해 약하다는 평을 받아온 신세계는 최근 호텔 분야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마트가 98% 지분을 가진 신세계조선호텔은 19일 서울 중구에 처음으로 독자 브랜드인 부티크 호텔 ‘레스케이프’를 연다. 프랑스 파리를 모티브로 2040세대를 겨냥한 이 호텔은 정 부회장이 야심 차게 추진한 사업이다. 
 
강나현 기자 kang.na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