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발 1cm미만 '미세간암’ 조기치료 성과…세계 첫 보고



【서울=뉴시스】강세훈 기자 = 재발이 흔한 간암환자에서 ‘미세 재발암’을 조기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는 길이 열려 간암치료의 또다른 희망이 될 전망이다.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간암센터 국소소작술팀(영상의학과 임효근, 임현철, 이민우, 송경두, 강태욱 교수 연구팀)이 16일 2012년 1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3년간 간세포암으로 근치적 치료를 받은 환자중 ‘재발한 1cm미만 미세간암’에 대한 조기 고주파열치료술 치료 성과를 세계 최초로 발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영상의학분야 최고 권위 학술지인 북미방사선의학회지 레디오로지(Radi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연구팀은 우선 1cm미만 재발간암을 보인 186명 환자에서 네비게이션시스템을 이용한 초음파와 MRI의 융합영상 기법을 사용해 전체 210개의 미세간암중 144개(68.6%)을 찾아냈다.



이중 125개의 간암에 실제로 융합영상을 유도하고 주파열치료를 시행해 98.4%의 치료성공률을 기록했다. 특히 3년간추적관찰에서 국소재발율은 7.4%에 불과했다.



연구팀은 또 "주요 합병증의 빈도가 2.5%로 매우 낮아 융합영상을 이용한 고주파열치료술이 재발한 미세간암을 조기에 진단 치료하는데 매우 효과적이고 안전했다"고 강조했다.



과거에는 1cm미만 미세 재발암의 경우 CT나 MRI로 진단하기가 매우 어려웠지만 최근 간세포 특이성 조영제를 사용한 MRI 검사를 통해 작은 간암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다.



아울러 일반적인 융합영상에서 미세간암이 보이지 않아도 ‘미세공기방울조영제 (Sonazoid)’를 이용한 조영증강 초음파와 MRI의 융합영상을 이용해 추가적인 종양 발견과 고주파열치료가 가능해졌다.



현재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쓰이고 있는 고주파열치료술은 초음파 또는 CT를 이용해 환자 몸안을 들여다보면서 바늘 형태의 가는 전극을 종양에 삽입한후 고주파에너지의 열로 종양을 파괴하는 치료법으로 특히 치료후 ‘잔존간 기능 보존’이 수술보다 우수해 간가능이 상대적으로 좋지 못한 환자에서 수술을 대체할 수 있는 치료법이다.



영상의학과 송경두, 이민우 교수는 “재발이 흔한 간암환자들에서 재발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또 장기적으로 재발 간암을 조기에 발견, 치료해 생존율 향상에도 도움을 줄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kangs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