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진태, 입장문 통해 ‘김성태 정을 줄래야 줄 수 없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김 의원이 16일 동료 의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 [뉴스1]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김 의원이 16일 동료 의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에 사퇴를 촉구해온 김진태 한국당 의원은 16일 국회 소속 상임위원회가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정무위원회로 변경된 것과 관련해 “김 권한대행은 이래서 정을 줄래야 줄 수가 없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한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김진태 의원이 보낸 메시지를 읽고 있다. 김진태 의원은 '김진태 입장문: 법사위를 떠납니다'는 메시지를 동료 의원들에게 보내 '김성태 원내대표가 저와 상의 없이 상임위를 교체해 6년간 정든 법사위를 떠나게 됐다'며 '이번에도 법사위를 희망했지만 제가 얼마나 미웠으면 멀쩡히 있는 사람을 빼버렸을까요?'라고 반문하며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래서 정을 줄래야 줄 수가 없습니다. 한참 전투중인데 말 안듣는다고 아군 저격수를 빼버린 걸로 민주당이 제일 좋아할 것'이라고 적었다. [뉴스1]

자유한국당 한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김진태 의원이 보낸 메시지를 읽고 있다. 김진태 의원은 '김진태 입장문: 법사위를 떠납니다'는 메시지를 동료 의원들에게 보내 '김성태 원내대표가 저와 상의 없이 상임위를 교체해 6년간 정든 법사위를 떠나게 됐다'며 '이번에도 법사위를 희망했지만 제가 얼마나 미웠으면 멀쩡히 있는 사람을 빼버렸을까요?'라고 반문하며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래서 정을 줄래야 줄 수가 없습니다. 한참 전투중인데 말 안듣는다고 아군 저격수를 빼버린 걸로 민주당이 제일 좋아할 것'이라고 적었다. [뉴스1]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김 권한대행이 상의 없이 상임위를 교체하여, 6년간 정든 법사위를 떠나게 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의원은 입장문을 동료 의원들에게 문자 메시지로 보내기도 했다.  
 
그는 입장문에서 “법사위는 인기 상임위가 아니라 희망자가 없어 초선 때부터 재선인 지금까지 계속 있었다”며 “그래도 악법 막는 걸 천직으로 알고 이번에도 법사위를 희망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근데 제가 얼마나 미웠으면 멀쩡히 있는 사람을 빼버렸을까”라고 반문한 뒤 “김 권한대행은 이래서 정을 줄래야 줄 수가 없다. 한참 전투 중인데 말 안 듣는다고 아군 저격수를 빼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아마 민주당이 제일 좋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김진태 의원이 16일 보낸 입장문.
(( 김진태 입장문 : 법사위를 떠납니다 ))
 
국회 소속상임위가 정무위원회로 변경됐습니다. 김성태원내대표가 저와 상의없이 상임위를 교체하여, 6년간 정든 법사위를 떠나게 됐습니다.
 
법사위는 인기상임위가 아니라 희망자가 없어 제가 초선때부터 재선인 지금까지 계속 있었습니다. 그래도 악법 막는 걸 천직으로 알고 이번에도 법사위를 희망했습니다. 근데 제가 얼마나 미웠으면 멀쩡히 있는 사람을 빼버렸을까요?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래서 정을 줄래야 줄 수가 없습니다. 한참 전투중인데 말 안듣는다고 아군 저격수를 빼버린 겁니다. 아마 민주당이 제일 좋아할 겁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