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與송갑석 “국정원 기획탈북, 文정부 외면 안돼…진상규명 노력 필요”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이 1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국정원 기획 탈북 의혹과 관련해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이 1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국정원 기획 탈북 의혹과 관련해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북한 여종업원을 기획탈북시켰다는 의혹과 관련해 진실 규명과 책임자 엄벌을 촉구했다.
 
16일 송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건은 과거 국정원이 총선을 앞두고 벌인 기획탈북이라는 사실이 유엔 조사를 통해 공식 확인되고 있다”며 “비록 전 정부의 일이지만 (현 정부가) 사실을 규명하려는 철저한 노력 없이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정만 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서라도 정보기관이 자행한 적폐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의원은 또 “집권여당의 의원으로서 남북 화해 분위기 속에서 ‘불편한 진실’을 그냥 모른 척해야 할지 고민했다”며 “치졸한 북풍 공작인 기획탈북으로 정보기관이 국내 정치에 개입했다는 것이 사실이라면 이를 보고만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 역시 보도자료를 통해 “국정원의 류경식당 기획탈북이 당사자 증언으로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며 “‘박근혜 국정원’의 기획탈북 전모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천 의원은 “우리 정보기관이 중국 내에서 불법적 공작활동을 벌인 것은 중국과의 외교적 마찰을 부를 수 있는 민감한 사안”이라며 “때문에 우리 정부가 조심스러운 입장을 취할 수밖에 없음은 이해할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국정원의 일부) 불법 활동 행태를 뿌리 뽑으려면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추궁이 필요하다”며 “벌써부터 현 정부가 국정원 감싸기를 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류경식당 사건에 침묵하면서 적폐청산을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