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달만의 만남, 화기애애했던 남북 탁구 합동 훈련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 남북단일팀에 참가하는 북한 김송이(왼쪽)와 한국 서효원이 16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첫 합동훈련을 하고 있다. 대전=프리랜서 김성태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 남북단일팀에 참가하는 북한 김송이(왼쪽)와 한국 서효원이 16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첫 합동훈련을 하고 있다. 대전=프리랜서 김성태

 
 북한 감독의 특별 지도에 남북 선수들이 함께 호흡을 맞췄다. 선수들 사이에선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2018 코리아오픈 탁구대회 개막(17일)을 하루 앞둔 16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선 남북 탁구 선수들이 합동 훈련을 진행했다. 오전, 오후 각 2시간씩 총 4시간 동안 호흡을 맞춘 남북 선수들 사이에선 기술에 대한 이야기도 함께 나누고, 웃음꽃도 끊이지 않았다.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 남북단일팀에 참가하는 남북한 선수들이 16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첫 합동훈련을 하고 있다. 대전=프리랜서 김성태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 남북단일팀에 참가하는 남북한 선수들이 16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첫 합동훈련을 하고 있다. 대전=프리랜서 김성태

 
남북은 지난 15일 국제탁구연맹(ITTF)과의 협의를 통해 코리아오픈에서 남녀 복식 각 1개 조, 혼합 복식 2개 조 등 총 4개 조에서 단일팀을 구성해 나가기로 전격 결정했다. 남북한 선수들이 국제 대회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는 건 지난 5월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열린 단체전 세계선수권 이후 2개월 여 만이었다. 남자 복식의 이상수(남)와 박신혁(북), 여자 복식의 서효원(남)과 김송이(북), 혼합 복식의 장우진(남)과 차효심(북), 유은총(남)과 최일(북)이 코리아오픈에서 함께 짝을 이뤄 출전한다. 이에 앞서 해당 선수들 뿐 아니라 대회에 출전하는 선수 전체가 함께 테이블에 모여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가장 주목받은 선수는 서효원-김송이 조였다. 둘은 지난 5월 스웨덴 할름스타드에서 열린 단체전 세계선수권에서 함께 호흡을 맞춰 이미 친분이 있는 상태다. 둘은 서로 농담도 주고받고 서로 안으면서 친근한 분위기를 이어가다 오후 집중 훈련 땐 진지한 자세로 훈련에 임했다. 특히 오후 훈련엔 북한의 김진명 대표팀 코치가 직접 이들의 스파링 파트너로 나서 호흡을 맞추기 위한 기술 전수에 나서 눈길을 모았다.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 남북단일팀에 참가하는 남북한 선수들이 16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첫 합동훈련을 하고 있다. 대전=프리랜서 김성태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 남북단일팀에 참가하는 남북한 선수들이 16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첫 합동훈련을 하고 있다. 대전=프리랜서 김성태

 
서효원은 "송이가 '언니, 나이가 많아서 힘들지 않아?' 같은 말도 하더라"면서도 "예선부터 경기를 하는데 잘 해서 순위권에 들고 싶다"고 말했다. 남자 복식에서 북한 박신혁과 호흡을 맞출 이상수도 "남은 기간 호흡을 잘 맞춰 이기는 경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