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성장 속도 느려졌지만 무역전쟁 할 기초 체력 아직 양호

미국과 무역전쟁을 치르고 있는 중국의 2분기 경제성장률이 소폭 둔화했다. 미ㆍ중은 서로의 상품에 대해 7월 6일부터 고율 관세를 부과하기 시작해 2분기 성장률에 미친 영향은 제한적이다. 하지만 하반기에 무역전쟁이 본격화하면 중국 경제 성장 둔화가 현실로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한다.
 
지난 10일 중국 베이징 상업중심지 건설 현장에서 인부들이 걸어가고 있다. [베이징 AP=연합뉴스]

지난 10일 중국 베이징 상업중심지 건설 현장에서 인부들이 걸어가고 있다. [베이징 AP=연합뉴스]

 
중국 국가통계국은 16일 올해 2분기 중국의 국내총생산(GDP)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7%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올해 1분기의 전년 대비 성장률 6.8%보다 0.1%포인트 낮다. 지난해 2분기 성장률 6.9%보다는 0.2%포인트 하락했다.
 
성장 속도가 줄긴 했지만, 전문가 예상치를 벗어나지는 않았다.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이 각각 집계한 경제 전문가 예상치는 6.7%였다. 당초 중국 정부가 제시한 올해 성장률 목표치인 6.5%를 웃돌았다.
 
중국 경제성장률은 지난해 1, 2분기 각각 6.9%를 나타냈다가 3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는 3개 분기 연속 6.8%였다.
 
중국 정부는 성장률이 12분기 연속 6.7~6.9% 구간에 있다며 안정적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마오성융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상반기 중국 경제는 전반적 안정세 속에서 심층적인 구조조정 추진, 성장 동력의 전환 등 질적 경제발전 추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중국 성장률이 둔화했지만 무역전쟁을 이어나갈 기초체력은 아직 양호하다고 보고 있다. 블룸버그는 “하반기에도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면서 중국 정부가 미국과의 관세 전쟁으로 인한 부정적 효과를 상쇄하고 부채 감축과 금융 안정 강화 정책을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ANZ 금융그룹 홍콩지사의 레이먼드 영 수석 중국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은 강력한 성장 모멘텀을 유지해냈다”며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는 부풀려진 면이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하지만 세부적으로 보면 곳곳에 경고등이 켜지고 있다. 중국 경제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히는 고정자산투자 증가세가 둔화했다. 올해 상반기 중국 정부와 국영기업의 고정자산투자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6% 증가에 그쳤다. 2004년 이후 가장 증가 폭이 적었으며, 2016년 초의 8분의 1 수준이다.
 
상반기 수출 증가율은 12.8%로, 지난해 상반기의 8.5%에서 확대됐다. 하지만 미·중 무역전쟁이 예고된 상태에서 앞당겨 수출을 늘린 영향도 있고, 관세 직격탄을 맞은 하반기에 수출 증가 추세가 이어질지는 불확실하다.
 
6월 산업 생산은 전년 대비 6% 늘며 예상치 6.5%를 밑돌았다. 하지만 소매판매가 전년 대비 9% 증가한 덕분에 상쇄 효과를 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의 루이스 쿠이스 아시아경제 수석분석가는 “미국과의 무역 갈등이 본격화하면서 성장률을 압박하기 시작할 것"이라면서도 "내수가 완충 역할을 해서 하반기 성장 둔화세는 완만할 것”으로 내다봤다.
 
박현영 기자 hy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