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거래소, 코스닥 공시 대리인 제도 도입 추진







【서울=뉴시스】이국현 기자 = 한국거래소가 코스닥 시장 활성화를 위해 외국기업에 한해 적용되고 있는 공시 대리인 제도를 코스닥시장에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특히 거래소는 하반기 상장사 임직원의 자사주 거래내역을 해당 기업에 통보하는 K-ITAS(아이타스) 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 아울러 시가 단일가 매매 시간을 현재 1시간에서 30분 또는 10분으로 단축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16일 여의도 한식당에서 열린 하계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2018년 하반기 KRX 주요사업'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코스닥 활성화 위해 추가 보완책 마련



우선 거래소는 코스닥 시장 활성화 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코스닥 공시대리인제도 도입 등 추가 보완대책을 마련했다. 공시 대리인 제도는 코스닥 상장기업이 희망하는 경우 법무·회계·컨설팅법인 등 외부 전문기관에 공시 업무를 위탁하는 제도다. 현재는 외국기업에 한해 허용되고 있다.



정지원 이사장은 "소규모 기업의 공시 담당자들은 통상 재무 혹은 IR 등 업무를 겸임하고 있기 때문에 이로 인한 업무 과중이 불성실 공시를 야기하는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다"며 "법무법인, 회계법인과 같은 전문기관이 코스닥 기업의 공시 업무를 대행할 수 있게 하는 등 공시정보의 신뢰성, 투명성 제고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거래소는 해외 증시의 유사 제도 연구 및 코스닥 상장기업의 의견 수렴 등 면밀한 검토를 거쳐 금융위원회와 협의 후 추진할 계획이다.



코스닥 상장 예정기업이 상장심사 과정에서 장애요인을 스스로 해소할 수 있도록 심사 프로세스도 개선된다. 거래소는 상장 예비기업에 대한 사전 컨설팅을 강화해 상장 장애요인을 미리 안내하고, 심사 종료 단계에서는 구체적인 피드백을 강화해 거래소가 '상장 문턱'이 아닌 '상장 조력자'로 탈바꿈한다는 계획이다.



코넥스에서 코스닥으로 신속이전상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기업계속성 심사 면제대상도 확대할 방침이다. 예컨대 분반기 실적 등 감안시 적자 전환이 예상되는 경우 등 예외 사유를 제한적으로 한정해 심사 면제를 확대하는 방식이다.



이 밖에 거래소는 코스닥 활성화를 위해 KRX300, KRX Mid 200지수에 편입된 코스닥 대표, 유망기업에 해외 IR 참가 기회를 우선 부여할 방침이다. 코스닥 상장기업의 기술분석 보고서 발간을 확대해 연말까지 400건의 보고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시가 단일가매매 시간 단축 등 인프라 개선



거래소는 하반기부터는 주식시장 개장 전 시가 단일가 매매시간을 단축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현재는 오전 8시부터 오전 9시까지 1시간 동안 시가 단일가 매매 호가를 접수하고 있다. 하지만 50.5%에 해당하는 호가가 오전 8시에서 8시5분 ,오전 8시55분~오전 9시에 집중되고 있다.



정 이사장은 "호가 접수시간이 전일 종가로 거래하는 시간외 종가매매 시간과 중첩돼 불공정 거래의 개연성이 있기 때문에 시가 단일가 매매시간을 적정 수준으로 단축하고, 시간외 종가 매매시간도 조정할 계획"이라며 "해외 사례를 감안해서 보면 30분 또는 10분 식으로 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파생상품시장에 만기가 매주 도래하는 위클리(Weekly) 옵션을 도입해 적시에 정밀한 위험 관리를 할 수 있는 방안도 추진된다. 위클리 옵션은 매주 만기가 도래해 매월 만기가 도래하는 일반 코스피200옵션에 비해 최종 거래일 변동성이 작다. 아울러 시장 이베트의 적시 위험관리가 가능하고, 저렴하고 정밀한 헤지가 가능하다.



특히 거래소는 지난 6월 구성된 공매도 조사반을 통해 공매도를 이용한 미공개정보 이용행위와 무차입 공매도 의심거래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예컨대 증권사가 신고한 무차입 공매도 의심계좌와 기업정보 등 공표 이전의 공매도 계좌, 대규모 공매도 또는 공매도가 빈번한 계좌 등이 조사 대상이다.



정 이사장은 "공매도를 악용한 불공정 거래와 무차입 공매도를 근절할 수 있도록 자체 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금융감독원의 전담 조사반에도 적극 참여하겠다"며 "주의, 경고 조치에 대해 각각 300만원, 500만원 등의 금전병과기준을 마련하는 등 제재 조치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 거래소는 대량의 착오주문 제출로 인한 주식시장 충격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1회당 제출 가능한 호가 수량 제한 기준을 현재 상장주식의 5%에서 1% 또는 2%로 강화하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대규모 무차입 공매도 주문 역시 최대호가수량 제한을 통해 일부 예방 가능한 것으로 풀이된다.



내부자 거래 예방을 위한 K-ITAS(아이타스) 시스템도 하반기 중에 선을 보인다. 이 시스템은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한 상장법인 임직원의 정보를 개러소 시장감시시스템에 등록하고, 자사주 매매가 발생하는 경우 이를 상장법인에 통보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를 통해 상장사 임직원의 자사주 거래를 효과적으로 점검할 수 있다.



◇"북한 자본시장 설립 추진에 대비"



거래소는 남북정상회담을 기점으로 속도를 내고 있는 남북 경제협력의 연장선에서 북한 자본시장 설립 추진도 대비키로 했다. 2011년 라오스거래소, 2012년 캄보디아 증권거래소를 설립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북한 자본시장 설립을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정 이사장은 "최근 남북관계가 빠른 속도로 회복되고 있고, 경제협력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어 자본시장 차원에서 협력 방안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경제 개발을 위한 대규모 자금 조달과 시장 경제 체제로의 전환을 위해서는 궁극적으로 자본시장 개설이 필요하기 때문에 실무 연구반을 조직하고, 제반 여건을 검토해 여건이 성숙됐을 때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lgh@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