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드루킹 특검, 파주 창고 압수수색…은닉 의심자료 확보 중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 댓글조사 사건'과 관련 16일 압수수색 중인 경기도 파주의 컨테이너 창고. [허익범 특별검사팀]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 댓글조사 사건'과 관련 16일 압수수색 중인 경기도 파주의 컨테이너 창고. [허익범 특별검사팀]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 일당의 여론조작 관련 자료가 은닉된 것으로 추정되는 경기도 파주시의 한 창고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16일 특검팀 박상융 특별검사보는 브리핑에서 “오후 2시부터 파주시 송천동 소재 컨테이너 창고 1동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최득신 특검보 지휘하에 16명이 투입됐다”며 “현장은 50평 규모의 컨테이너 창고로 최대 4~5m가량의 선반 위에 이삿짐 박스가 다량 보관돼 있다”고 말했다. 
 
특검은 지난 10일 ‘드루킹’ 일당의 댓글 조작 현장인 느릅나무 출판사에 대한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이들이 지난달 건물에서 퇴거한 뒤 남은 짐을 창고로 이동한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특검보는 “물건이 옮겨진 컨테이너 창고는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약 10㎞ 떨어진 장소”라고 설명했다. 
 
특검은 10일 조사 중 출판사 건물 1층 쓰레기더미에서 댓글 조작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 21개와 유심(USIM) 자료 53개를 발견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