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 '한국당 재건비상행동', 김성태 앞 가로막고 "사퇴하라"

자유한국당 재건비상행동 회원들이16일 오전 의원총회에 참석하는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앞을 가로막으며 사퇴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재건비상행동 회원들이16일 오전 의원총회에 참석하는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앞을 가로막으며 사퇴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시위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첫 공식 일정으로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했다. 비상대책위원장 최종 후보가 결정되기 전 열리는 마지막 의총이었다. 
의총 시작 전부터 회의장 입구는 취재 기자들과 김 원내대표의 사퇴를 요구하는 몇몇 ‘자유한국당재건비상행동’ 회원들로 북적였다. 재건 비상행동 회원들은 입장하는 의원들에게 자신들의 주장을 담은 유인물을 나눠줬다. 이들은 유인물을 통해 "김성태 권한 대행이 급조한 '혁신비대위 준비위'라는 임의 조직은 비대위원장 후보로 상식에 어긋난 인사들까지 늘어놓아 국민의 비웃음과 실망을 자초하며 출범하기도 전에 비대위의 위신과 권위를 추락시켰다"고 주장하며 김 대행의 사퇴를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재건비상행동 회원들이 16일 오전 의원총회에 참석하는 안상수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장에게 자신들의 주장을 담은 유인물를 전달하려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재건비상행동 회원들이 16일 오전 의원총회에 참석하는 안상수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장에게 자신들의 주장을 담은 유인물를 전달하려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들은 오전 10시쯤 김 원내대표가 회의장 입구에 모습을 나타내자 김 대표의 앞을 가로막으며 '당에  침뱉고 나갔던 김성태는 사퇴하라!’는 손팻말을 들이밀었다. 이 과정에서 김 대행의 얼굴은 굳어졌다. 이들은 당직자와 경위들의 제지를 받고서야 물러섰다.  
 자유한국당 재건비상행동 회원들이 16일 오전 의원총회에 참석하는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앞을 가로막으며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재건비상행동 회원들이 16일 오전 의원총회에 참석하는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앞을 가로막으며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16일 오전 열린 자유한국당의 의원총회는 어수선했다. 이날 자유한국당 재건비상행동 회원들은 의총에 에 참석하는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앞에서 사퇴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시위했다. 변선구 기자

16일 오전 열린 자유한국당의 의원총회는 어수선했다. 이날 자유한국당 재건비상행동 회원들은 의총에 에 참석하는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앞에서 사퇴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시위했다. 변선구 기자

현재 자유한국당은 6·13 지방선거 참패 뒤 누가 비상대책위원장으로서 당을 이끌 것인지 결정하는 과정에서 계파 갈등을 겪고 있다. 김 권한대행을 비롯해 혁신에 방점을 둔 비상대책위원회가 꾸려져야 한다는 의원들이 있는 반면, 비대위의 권한과 기간을 최소한으로 줄이고 전당대회를 속히 치러서 새로운 당 대표를 뽑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의원들이 대립하는 상황이다. 전자는 후자를 ‘친박’으로 규정하며 당의 혁신을 막고 있다고 비난하고, 후자는 전자를 ‘복당파’라고 부르며 “당이 싫어 나갔던 사람들이 이제 와서 당을 망치려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16일 오전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비공개로 진행됐다. 변선구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16일 오전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비공개로 진행됐다. 변선구 기자

16일 의원총회장을 나온 김성태 자유한국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국회의장 주재 원내대표 회동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16일 의원총회장을 나온 김성태 자유한국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국회의장 주재 원내대표 회동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날 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은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를 혁신비대위원장 최종 후보로 내정하고, 17일 전국위원회를 통해 최종 추인할 예정이다.
 
변선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