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올해 상반기 도산 기업수…10년래 최저



【도쿄=뉴시스】 조윤영 특파원 =일본의 올해 상반기(1~6월) 도산 기업 건수는 4000여건으로 지난 10년 동안 가장 적었다고 16일 NHK가 전했다.



민간 신용 조사회사인 데이코쿠(帝国) 데이터 뱅크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올 상반기동안 1000만엔(약 1억원) 이상의 부채를 내고 법적 정리에 들어간 기업의 수는 전년 동기간 대비 5.1% 줄어든 4029건이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이 11.6%포인트, 건설업이 6.8%포인트 감소했다.



이와 같은 결과는 상반기 대비 과거 10년 동안 가장 적은 것으로, 자동차 및 반도체 수출의 호조, 방일 외국인의 증가로 인한 호텔 건설 등이 반영된 것이라고 방송은 설명했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조사를 실시한 데이코쿠 데이터뱅크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마찰이 격화될 경우 세계 경제가 악화될 수 있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도 수입차에 대해 고관세를 매기겠다고 나선만큼 향후 세계 경제 향방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yunch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