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친구가 여행 사진, 먹방 올릴 때"…직장인들이 가장 서러운 순간은

새해 첫 출근일인 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서 직장인들이 출근하는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중앙포토]

새해 첫 출근일인 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서 직장인들이 출근하는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중앙포토]

직장인이 회사∙집∙SNS∙회식자리에서 가장 서러워지는 순간에 대한 설문조사가 진행됐다.

 
취업포털 커리어는 16일 직장인 354명을 대상으로 ‘월급쟁이 직장인이 가장 서러운 순간’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은 취업포털 커리어를 통해 11~13일 3일간 진행됐다.
 
먼저 ‘회사에서 가장 서러운 순간’에 대해 응답자의 34.8%는 ‘죽도록 (일)하고 있는데 아직 부족하다고 더하라고 할 때’를 꼽았다. 이어 ‘하라는 대로 했는데 그대로 했다고 혼날 때(24.3%)’, ‘일이 바빠서 휴가도 제대로 못 썼을 때(19.2%)’, ‘불금인데 모두 집에 가고 나만 남아있을 때(10.2%)’, ‘기획안/보고서 작성 후 원인도 모르고 반려될 때(5.9%)’ 등이 뒤를 이었다.
 
‘집에서 가장 서러운 순간'으로는 ‘너만 바쁘냐' 또는 '이 세상일 다 하냐'는 말을 들을 때가 45.8%로 가장 많았다. ‘주말에 눈 떠보니 벌써 해가 졌을 때(28.5%)', ‘그렇게 일하면 회사에서 인정해주냐고 타박할 때(17.8%)', ‘퇴근하고 왔는데 밥솥에 밥이 없을 때(7.1%)', ‘명절 때 달랑 선물세트 하나 들고 갈 때(0.9%)' 순이었다.
 
야근하는 직장인. 신인섭 기자

야근하는 직장인. 신인섭 기자

SNS를 통해서도 사회적 박탈감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직장인 10명 중 5명은 'SNS를 하다 가장 서러운 순간'으로 ‘나는 야근/열일 중인데 친구가 여행 사진 올릴 때(52%)’를 꼽았다. ‘남들 다 일상 사진 올릴 때 나만 회사 업무 관련 포스팅할 때(24%)', ‘주말에 일하는 데 친구가 먹방 사진 올릴 때(20.1%)'가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친구가 자신의 외제 차 사진을 올릴 때(3.4%)'도 서러움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마지막으로 ‘회식 자리에서 서러운 순간’으로는 ‘상사들 눈치 보며 분위기 맞춰야 할 때(35.3%)’, ‘예고 없이 갑자기 회식 일정이 생겼을 때(33.6%)’, ‘피곤한데 억지로 2차·3차까지 가야 할 때(14.4%)’, ‘못 마시는 술을 억지로 마셔야 할 때(11.3%)’, ‘N분의 1 해서 회식비 낼 때(5.1%)’ 순으로 나타났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