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 맞아 大사면 실시…“애민주의 부각”

북한이 오는 9월 정권 수립 70주년을 앞두고 ‘대사’(大赦ㆍ사면)를 실시한다. [연합뉴스]

북한이 오는 9월 정권 수립 70주년을 앞두고 ‘대사’(大赦ㆍ사면)를 실시한다. [연합뉴스]

북한이 오는 9월 정권 수립 70주년을 앞두고 ‘대사’(大赦ㆍ사면)를 실시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조선중앙통신이 16일 “공화국 창건 일흔 돌을 맞으며 조국과 인민 앞에 죄를 짓고 유죄 판결을 받은 자들에게 8월 1일부터 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북한 당국은 이번 대사면을 통해 정권 수립 70주년을 앞둔 사회적 결속을 강화하고, 북미정상회담 이후 변화하는 통치 환경 속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애민주의를 부각함으로써 주민의 충성을 고취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통신은 이와 관련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이 지난 12일 발표됐다면서 “내각과 해당 기관들은 대사로 석방된 사람들이 안착되어 일하고 생활할 수 있게 실무적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전했다.
 
북한이 대사면을 하는 것은 광복 및 노동당 창건 70주년이었던 지난 2015년 이후 3년 만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취임 초기였던 2012년에도 김일성 주석 100회 생일(4ㆍ15)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70회 생일(2ㆍ16)을 맞아 대사면을 했다. 김정일 정권 때인 2005년에도 북한은 광복 및 당 창건 60주년을 맞아 대사면을 단행한 적이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