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8호포+51경기 연속 출루' 추신수, 기분좋은 전반기 마무리

전반기를 기분 좋게 마무리한 추신수. [AP=연합뉴스]

전반기를 기분 좋게 마무리한 추신수. [AP=연합뉴스]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18호 홈런과 함께 51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가며 기분 좋게 전반기를 마무리했다. 
  
추신수는 16일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3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2볼넷으로 맹활약했다.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서 시즌 18호 홈런 포함, 4출루 활약을 펼친 추신수는 5월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부터 시작한 연속 출루 행진을 51경기로 늘렸다. 전설의 홈런왕 베이브 루스의 기록과도 어깨를 나란히 했다. 루스는 1923년 뉴욕 양키스 유니폼을 입고 51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했다. 
  
추신수는 전반기 90경기를 타율 0.293(348타수 102안타), 18홈런, 43타점, 62볼넷으로 끝마쳤다. 추신수는 데뷔 첫 올스타전 출전을 앞두고 있다. 
  
추신수는 1회 초 선두타자로 나서 볼티모어 우완 선발 미겔 카스트로와 6구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냈다. 2회 초 2사에서 투수 앞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5회 초 선두타자로 나서 중전 안타를 때렸다. 4-6으로 뒤진 7회 초 라이트 주니어에게 좌중월 솔로 홈런을 뽑아냈다.  
  
추신수는 5-6으로 뒤진 9회 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또 다시 볼넷으로 걸어나간 뒤 대주자로 교체됐다. 추신수가 맹활약했지만 텍사스는 5-6으로 패했다.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로 전반기를 마쳤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