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별 2개★★ 찍힌 택배가 늦는 이유

전국택배연대노조와 CJ대한통운의 실랑이로 인해 경남과 울산, 경기 일부 지역에서 배송이 늦어지고 있다. [사진 SBS]

전국택배연대노조와 CJ대한통운의 실랑이로 인해 경남과 울산, 경기 일부 지역에서 배송이 늦어지고 있다. [사진 SBS]

전국택배연대노조가 CJ대한통운이 경남 창원·김해, 경북 경주, 울산 등 영남권 지역에서 조합원 앞으로 할당된 물량을 빼돌려 노조활동을 방해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15일 SBS에 따르면 원래 이 지역은 택배노조 소속 기사가 맡아 왔는데 지난 6월 말부터 CJ 대한통운의 직영 기사가 배송에 나서면서 다툼이 벌어지고 있다.  
 
택배노조는 CJ 측이 노조 소속 기사가 담당한 지역 배송 물품에 별표 2개(★★)를 따로 표시해 걸러낸 다음 빼낸 택배를 자사 직영 기사에게 맡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배송 전에 물품을 배달 지역별로 분류하는 작업을 해야 하는데 이 작업을 노조가 거부했다는 이유에서다. 
 
CJ대한통운과 택배대리점 측은 분류 작업이 원래 택배 서비스 도입 때부터 기사들 업무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16일 CJ대한통운 측은 “택배는 작업구조상 분류를 안 하면 배송을 못하는 구조라 분류 거부가 곧 배송 거부”라며 “회사가 손실을 입어가며 어쩔 수 없이 대체 배송을 하는 중”이라고 했다. 이어 “별표는 조합원·비조합원 물건이 섞여 있어서 대체배송해야 하는 조합원 물건만 표시한 것에 불과한 것”이라며 “하루빨리 노조가 정상 배송에 복귀하길 요청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택배 분류는 일종의 인수작업으로, 노조가 여러 번 소송을 제기했다가 패소한바 있다”고도 했다. 
 
양측의 실랑이로 인해 경남과 울산, 경기 일부 지역에서 배송이 늦어지고 있다.  
전국택배연대노조가 지난 11일 오후 경남도청 앞에서 CJ 대한통운 규탄대회를 열기 위해 몰고 온 택배 차량이 일렬로 늘어서 있다. [연합뉴스]

전국택배연대노조가 지난 11일 오후 경남도청 앞에서 CJ 대한통운 규탄대회를 열기 위해 몰고 온 택배 차량이 일렬로 늘어서 있다. [연합뉴스]

앞서 지난 11일 전국택배연대노조는 경남도청 앞에서 CJ대한통운 규탄대회를 열고 배송 송장에 별표 2개(★★)를 표시해 해당 물량을 집하하지 못하게 하는 등 ‘노조 죽이기’를 획책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우리는 그간 공짜로 해온 택배 분류 작업에 정당한 대가를 지급하라며 분류 작업만 거부하고 있을 뿐, 배송업무는 게을리하지도 중단하지도 않았는데 사측은 마치 노조가 파업을 하고 있다는 식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