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 찜통 더위에 KTX 에어컨 잇따라 고장…승객들 ‘땀 뻘뻘’

텅빈 KTX 열차 좌석.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텅빈 KTX 열차 좌석.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폭염이 기승을 부린 15일 KTX의 에어컨이 잇따라 고장나 승객들이 ‘찜통 열차’에서 큰 불편을 겪었다.  
 
이날 정오에 부산에서 출발한 KTX 2개 객차에 에어컨이 작동하지 않았다. 이어 오후 1시 반 광주에서 출발한 KTX 열차 9개 객차도 냉방장치가 고장이 났다. 오후 4시 부산에서 출발한 또 다른 열차도 에어컨이 작동하지 않았다. 승객들은 두 시간 넘게 객실 안에서 무더위를 견뎌야 했다.
 
승무원들은 “온도 조절장치가 이상이 있어 조치를 취하는 중이니 조금만 기다려 달라”는 안내방송만 수차례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에어컨은 종착역까지 고쳐지지 않았다.
 
일부 열차에서는 1시간 여 지나 얼음 물수건과 생수를 제공하기도 했지만, 에어컨은 여전히 작동되지 않았다. 일부 승객은 운행도중 하차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레일은 냉방기 과부하로 일부 칸에서 문제가 생겼다고 밝혔다.
 
승객들 항의가 이어지자 코레일은 규정에 따라 요금의 25%를 보상하기로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