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역대 세 번째' 선수-감독 모두 월드컵 정상 오른 데샹 감독

16일 열린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첫 골이 터진 뒤 기뻐하는 디디에 데샹 프랑스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16일 열린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첫 골이 터진 뒤 기뻐하는 디디에 데샹 프랑스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1998년 프랑스 월드컵에선 주장으로,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선 감독으로.
 
디디에 데샹(50) 프랑스 축구대표팀 감독이 월드컵 역사상 세 번째 페이지를 썼다. 데샹 감독이 이끄는 프랑스는 16일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크로아티아를 4-2로 누르고 정상에 올랐다. 프랑스는 1998년 자국에서 열린 대회 이후 20년 만에 월드컵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데샹 감독에게도 이번 우승은 뜻깊다. 1998년 프랑스 월드컵에서 주장으로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던 그는 20년 뒤 사령탑으로 정상에 올랐다. 선수와 감독으로 모두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건 브라질의 마리오 자갈로(선수-1958년, 1962년, 감독-1970년), 독일의 프란츠 베켄바워(선수-1974년, 감독-1990년)에 이어 세 번째다. 유로 2012 이후 2012년 7월부터 6년째 프랑스를 맡고 있던 데샹 감독은 감독으로서 최고의 순간을 만끽하게 됐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