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폼페이오 "北, 미군 유해 발굴 재개 동의…송환 추가 논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미군 유해 송환과 관련해 북한과 논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15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판문점에서 열린 북미장성급 회담에서 북한이 실종된 미군 유해 발굴 작업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 미국과 북한은 16일 유해 송환과 관련해 추가 논의를 할 예정이다. 
 
이번 장성급 회담은 당초 지난 12일 열릴 예정이던 미군 유해송환 실무회담이 북측의 불참으로 무산된 뒤 북한이 주한미군을 주축으로 편성된 유엔군사령부 측에 장성급 회담 개최를 제의하고 미국 측이 동의하면서 성사된 것이다.
 
유엔사-북한군 장성급 회담은 2009년 3월 개최 이후 9년 4개월 만에 열린 것으로, 양측은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약 2시간 동안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미군 전사자 유해송환 관련 회담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