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5회 중앙학생시조백일장] 초등학생 시조 이해수준 매우 높아

심사평
◆초등부=놀랍게도 초등학교 학생들이 시조의 형식에 대한 이해 수준이 매우 높다. 형식에서 벗어난 작품이 거의 없을 뿐만 아니라 시조가 가진 신명 나는 리듬을 잘 타고 있어서 작품이 매우 경쾌하고 흥겹다. 특히 대상을 받은 권민지의 ‘의자’는 적절한 반복법을 통하여 유쾌한 리듬을 창출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의자’에서 어머니의 사랑을 읽어내는 상상력과 따뜻한 감성이 돋보였다.  심사위원: 박현덕·이종문
 
◆중등부=시조의 문학적 수월성을 유지하면서도 율격을 잘 지켜야 한다. 모든 응모자가 시조 율격을 잘 따르고 있으며, 창작 능력을 뽐내고 있었다. 대상은 이준의 ‘거울’이다. 반려견에 대한 사랑을 가족애로 표현했는데 이 작품은 시조 입문 과정의 학생들이 모범으로 삼기에 충분했다. 최우수상에 오른 황인호의 ‘거울’은 친구를 거울에 비유했다. 사유가 돋보이는 탁월한 작품이다.  심사위원: 오종문·홍성란
 
◆고등부=고등부 응모작의 작품 수준이 전반적으로 상당히 우수한 편이었다. 고등학생다운 신선한 감수성과 패기가 강하게 느껴지는 작품들이 많았다. 대상으로 선정된 최시원의 ‘여행’은 여행의 의미를 고유한 철학적 시선으로 해석해 본 빼어난 작품이었다. 최우수상에 선정된 강규준의 ‘스마트폰’도 수작이었다. 심사위원: 백이운·박진임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