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분기 전국 아파트값, 5년 만에 최대폭 하락

올해 2분기 전국 아파트값이 5년여 만에 최대폭 하락했다.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2분기 전국 아파트값은 전 분기 말 대비 0.3% 하락했다. 2013년 1분기(-0.7%) 이래 가장 큰 폭이다.
 
울산(-2.5%)과 경남(-2.3%) 등 일부 지방 아파트 가격 급락세가 전국 평균까지 끌어내렸다. 지방 아파트 가격은 0.9% 떨어졌다. 2004년 1분기 이래 가장 큰 폭이다.  
 
조선업 구조조정 등으로 지역경제가 어려운 영향이다. 충북·충남·경북도 1% 넘게 내렸다. 대구와 세종, 광주는 소폭 올랐다. 서울도 0.8% 상승했다. 하지만 지난해 2분기 이래로 1% 이상 상승세를 이어왔고, 올해 1분기 3.6% 뛴 것과 비교하면 오름세는 다소 둔화했다.
 
입주물량이 쏟아지면서 상반기 전세수급지수(113)는 14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지수가 낮을수록 주택 공급이 우위라는 의미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2분기에 1.1% 내렸다. 서울이 1.0% 내리며 6년 만에 최고 하락률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