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승태 구속" 시민단체 50명, 집앞 무기한 농성 돌입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양승태 사법농단 2차 고발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열린 양승태 사법농단 2차 고발대회에서 참가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시민단체 회원들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 자택 앞에서 “구속 수사”를 외치는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15일 경기 성남수정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양 전 대법원장 자택 앞에는 현재 5~6명의 시민들이 모여 농성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양승태를 구속하라’ 등의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양 전 대법원장은 ‘판사 사찰’과 ‘재판 거래’ 의혹을 받고 있다.
 
사법농단 양승태 구속의용단, 적폐청산행동본부 등 시민단체 50여 명은 전날 이곳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한 구속수사가 이뤄질 때까지 농성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사법부 적폐청산 없이는 나라가 바로 설 수 없다”며 양 전 대법원장의 구속 수사를 촉구했다. 
 
또 “양 전 대법원장은 정당을 해산하고 노조를 파괴하는 등 수많은 중대 재판을 조작했다”며“여론몰이를 위해 법조인들을 사찰하고 회유해 재판관들의 지위마저 유린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자용 부장검사)는 지난 6일부터 대법원 청사 내에 별도로 마련된 공간에서 수사에 필요한 디지털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