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파트 경비원 줄이니 경쟁 치열, 젊은 사람만 찾아”

“월급을 덜 받아도 좋으니 인원 감축 안 하는 아파트에서 일하고 싶습니다.”
세종시 A아파트 경비원으로 일했던 윤모(69)씨는 지난 4월 아파트관리업체가 바뀌면서 일을 그만뒀다. 오는 11월까지 아파트 시설관리·청소·경비를 맡았던 업체가 갑자기 계약해지 되면서 생긴 일이다. 

고령자 고용불안 … 재취업도 험난
“덜 받더라도 잘릴 걱정 안 했으면”

 
 윤씨는 두 달 넘게 하루에도 5~6건씩 경비업체에 이력서를 넣고 있지만, 채용이 되지 않고 있다. 수입은 아내와 함께 받는 기초연금 32만원이 전부다.
 
 지난해 완공된 A아파트는 원래 8명의 경비를 뒀다. 하지만 입주자대표회의가 구성되면서 계약만료 전인 지난 4월 아파트관리업체를 변경하게 됐고, 이 과정에서 경비 인원을 절반으로 줄였다. 계약해지에 따라 업체에 소속된 경비원 4명은 졸지에 일자리를 잃었다. 윤씨는 “입주민들 사이에서 관리비가 생각보다 많이 나온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런 불만을 무시할 수 없던 새 관리업체는 인건비 절감 차원에서 경비 정원을 확 줄인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윤씨는 원래 자영업자였다. 경비원 일은 6년 전 시작했다. 2교대를 하며 한 달에 160만~170여 만원의 월급을 받았다. 그는 “요즘 경비원 경쟁이 워낙 치열하다 보니 나 같은 고령자는 재취업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라며 “최저임금 인상 여파로 고령 경비원은 고용 불안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고 했다.
 
 세종시의 또 다른 아파트 경비원 김모(69)씨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월 170여 만원 받던 월급이 올해 190만원으로 약 20만원 정도 올랐다. 하지만 주변 동료들로부터 아파트 경비인력 감축 소식이 들릴 때마다 불안하다. 김씨는 “최저 임금이 오를수록 되레 언제 잘릴지 걱정이 앞선다”며 “대다수 아파트관리 업체들이 65세 미만의 젊고 활동력이 좋은 경비원을 선호하고 있다. 인건비 부담이 커지면서 경비 인력을 감축한 탓”이라고 말했다. 
 
경기도의 한 아파트 관리업체 관계자는 “지금도 최소한의 인원으로 입찰에 참여하고 있는데 인건비가 더 올라가면 경비 인원을 줄일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며 “최저임금 인상이 국가 시책인 만큼 따라야 하겠지만, 입주민들의 요구와 고용유지를 동시에 수용하기란 녹록지 않다”고 말했다.
 
세종=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