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년간 계곡 익사자 6명 모두 40·50대 남성…주요 원인은

여름철 국립공원 계곡에서 발생한 익사사고가 2013년부터 5년간 6건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5건은 음주 후 물놀이 사고였다.

 
15일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간 여름철 국립공원 내에서 발생한 물놀이 익사사고 6건의 사망자는 모두 40.50대 남성이었다. 2015년 속리산 쌍곡계곡에서 다슬기 채취 중 사망한 40대 남성 1명을 제외하고는 전원 술을 마시고 물놀이를 하다가 목숨을 잃었다.  
 
일반적으로 술을 마시면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혈관이 확장된다. 이때 차가운 물에 들어가면 혈관이 급격하게 수축해 심장마비가 발생할 수 있다. 국립공원 내 계곡은 수온이 낮고 깊이도 정확히 알기 어렵다. 계곡 일부 구간에서는 소용돌이까지 발생한다. 따라서 물놀이는 계곡 가장자리에서 하는 게 좋다. 
 
특히 여름철에는 갑작스러운 폭우나 소나기가 내려 휩쓸릴 위험도 있다. 이용민 공단 재난안전처장은 "음주 후 물놀이를 하는 등 행동을 피해야 한다"며 "구명조끼와 같은 안전장비 착용 같은 기본적인 안전수칙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태안해안 등 전국 21개 국립공원의 주요 계곡과 해변 173곳을 중점관리 대상으로 선정해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안전사고 취약시간대는 오후다. 이 시기에 순찰 인력을 집중 배치하고 입수통제 그물망, 안전선, 튜브 등 구조장비도 설치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