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최저임금 8350원 결정 존중”…구체적 입장표명은 신중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0.9% 인상된 시간당 8350원으로 결정된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최저임금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구체적 입장 표명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15일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청와대에서 따로 입장을 내진 않을 예정이고 고용노동부와 기획재정부 쪽에서 입장 정리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14일 새벽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이 확정된 후 류장수 위원장이 브리핑을 위해 회의실에 들어서고 있다.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0.9% 오른 시간당 8천350원으로 결정됐다. [연합뉴스]

지난 14일 새벽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이 확정된 후 류장수 위원장이 브리핑을 위해 회의실에 들어서고 있다.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10.9% 오른 시간당 8천350원으로 결정됐다. [연합뉴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역시 이날 출입기자들에 문자 메시지를 보내 “최저임금 관련 입장은 노동부와 기재부에서 나가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청와대가 따로 입장을 낼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내더라도 오늘은 아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2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주재로 열리는 현안점검 회의에서 최저임금 인상 사항도 포함한 국내외 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