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국 철도역에 고성능 몰카 탐지기 배치”…코레일, 특별책 발표

고성능 몰래카메라 탐지기로 역 화장실을 점검하는 코레일 직원들 [사진 코레일 제공]

고성능 몰래카메라 탐지기로 역 화장실을 점검하는 코레일 직원들 [사진 코레일 제공]

 
불법촬영(몰래카메라 촬영)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코레일이 불법촬영 범죄 차단을 위해 이달 중 전국 436개 모든 철도역에 고성능 몰래카메라 탐지기를 설치하고, 매일 특별 점검에 들어갈 방침이다.
 
15일 코레일은 이 같은 내용의 불법촬영 예방 특별대책을 통해 불법촬영이 우려되는 장소를 사전에 철저히 관리해 이용객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공중 화장실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보유한 적외선 렌즈 탐지기에 전파방식의 몰래카메라 전문 탐지 장비를 추가해 숨겨진 몰래카메라를 찾아내는 정밀 탐색을 벌인다.
 
아울러 코레일은 역 화장실 안팎에 경고 스티커를 추가해 부착하는 등 계도 활동도 강화한다.
 
몰카 등을 이용한 불법촬영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최고 징역 5년 또는 최고 1000만원의 벌금형에 처하는 중범죄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불법촬영은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는 심각한 범죄”라며 “모두가 안심하고 열차를 탈 수 있도록 이용객의 입장에서 쾌적한 철도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