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폭우에 이어 폭염까지…日 하루 사이 6명 온열질환 사망

일본 불볕더위로 하루 동안 6명 사망...양산 쓴 행인들 (도쿄 교도=연합뉴스) 지난 14일 일본 전국에 폭염이 쏟아지며 일사병과 열사병 등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자가 6명 발생한 가운데 도쿄(東京) 긴자(銀座)에서 행인들이 양산을 쓴 채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불볕더위로 하루 동안 6명 사망...양산 쓴 행인들 (도쿄 교도=연합뉴스) 지난 14일 일본 전국에 폭염이 쏟아지며 일사병과 열사병 등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자가 6명 발생한 가운데 도쿄(東京) 긴자(銀座)에서 행인들이 양산을 쓴 채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서남부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200여명에 이르는 사망·실종자가 발생한데 이어 이번에는 일본 전역에 폭염까지 덮치면서 온열질환자가 속출하고 있다.
 
15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14일) 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을 훌쩍 넘긴 곳이 속출했다.
 
낮 최고기온은 기후(岐阜)현 다지미(多治見)시 38.7도, 교토(京都)부 교토시 38.5도, 미에(三重)현 마쓰사카(松阪)시 38.2도, 아이치(愛知)현 도요타(豊田)시 37.8도 등이었다.
 
수도인 도쿄(東京) 역시 대부분의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웃도는 폭염을 보였다.
 
교도통신 집계에 따르면 이날 하루 동안 폭염 피해로 구급차에 이송된 사람은 1535명에 달했다. 이중 온열질환 사망자는 6명이 발생했다.
 
특히 이번 폭염은 규슈(九州) 등 서일본 지역에도 쏟아져 폭우 피해를 극복하고, 복구 작업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이 지역민들에게 또 다른 고통을 주고 있다.
 
히로시마현, 오카야마(岡山)현, 에히메(愛媛)현 등 이번 폭우의 주요 피해지인 3개 현에서는 전날 하루 동안 136명이 온열질환으로 응급 이송됐다.
 
온열질환 피해를 입은 사람 중에는 자원봉사를 위해 폭우 이 지역에 모인 사람들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