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뫼니에-아자르 연속골' 벨기에, 잉글랜드 꺾고 유종의 미

벨기에 선수들이 잉글랜드전에서 에덴 아자르(맨 왼쪽)의 추가골이 터진 직후 함께 환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벨기에 선수들이 잉글랜드전에서 에덴 아자르(맨 왼쪽)의 추가골이 터진 직후 함께 환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탄탄한 조직’의 저력은 ‘뛰어난 개인’의 집합보다 위대했다. ‘황금세대’ 벨기에가 잉글랜드를 꺾고 러시아 월드컵을 역대 최고 성적인 3위로 마무리했다.
 
벨기에는 15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막을 내린 잉글랜드와 2018 러시아 월드컵 3-4위전에서 전반 4분에 나온 토마스 뫼니에(파리생제르맹)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벨기에는 우승 도전에는 실패했지만 지난 1986년 멕시코 월드컵 당시 작성한 종전 최고 순위(4위)를 뛰어넘어 유종의 미를 거뒀다.  
 
양 팀은 나란히 스리백에 기반을 둔 포메이션을 가동했지만, 경기를 소화한 방식은 달랐다. 벨기에가 조직력을 앞세운 3-4-3 포메이션으로 차근차근 흐름을 풀어간 반면, 잉글랜드는 해리 케인(토트넘), 라힘 스털링(맨체스터시티) 등 수준급 공격자원의 개인 기량을 극대화하는 방식으로 맞섰다.
 
승부를 가른 결승골은 경기 초반에 나왔다. 벨기에 공격수 로멜루 루카쿠(첼시)가 중원에서 볼을 잡은 뒤 왼쪽 측면을 파고드는 나세르 샤들리(웨스트브롬)에게 찔러줬다. 샤들리가 왼발로 시도한 크로스를 정면에서 쇄도하던 뫼니에가 넘어지며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잉글랜드 골망을 흔들었다.
 
잉글랜드 에릭 다이어(빨강 유니폼)의 슈팅이 골라인을 통과하기 직전 벨기에 수비수 토비 알더웨이럴트가 몸을 던져 막아내고 있다. [EPA=연합뉴스]

잉글랜드 에릭 다이어(빨강 유니폼)의 슈팅이 골라인을 통과하기 직전 벨기에 수비수 토비 알더웨이럴트가 몸을 던져 막아내고 있다. [EPA=연합뉴스]

벨기에는 후반 38분 에덴 아자르(첼시)의 추가골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속공 찬스에서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시티)가 찔러준 볼을 아자르가 받아 골키퍼와 맞서는 찬스를 만든 뒤 침착한 슈팅으로 골을 보탰다.  
 
잉글랜드는 0-1로 뒤진 후반 25분 에릭 다이어(토트넘)가 결정적인 찬스에서 동점골을 넣지 못한 게 아쉬웠다. 다이어가 벨기에 골키퍼 티보 쿠르투아(첼시)와 일대일로 맞선 상황에서 쿠르투아의 키를 살짝 넘기는 칩슛을 시도했지만, 볼이 골라인을 넘기 직전 수비수 토비 알더웨이럴트(토트넘)의 육탄방어에 가로막혔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