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두언 “이국종, 정치에 관심있어…정치 잘할 듯”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이 지난 4월 6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양대 백남음악관에서 '칼의 노래'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이 지난 4월 6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양대 백남음악관에서 '칼의 노래'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제안을 거절한 이국종 아주대 교수 겸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이 "언젠가는 정치를 하실 분"이라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1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이 이 교수를 찾아간 것에 대해 "나름 기발한 아이디어였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국종 교수가 싫으면 (김 대표 권한대행을) 만날 필요도 없다. 그런데 만났다. 그것도 언론의 조명을 받으면서"라며 "정치에 전혀 관심이 없는 게 아니다. 제가 볼 때는 언젠가 정치를 하실 분 같다"고 전망했다.
 
이 교수는 지난 7일 여의도에서 김 권한대행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비대위원장직을 제안을 받았지만 수락하지 않았다. 이 교수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지금 외상센터 상황이 한국당보다 100배는 안 좋다"며 거절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이 6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양대 백남음악관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이 6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양대 백남음악관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전 의원은 "(이 교수가) 수술도 잘하시지만 의료계의 여러 가지 문제점에 대해서 강단 있게 얘기도 많이 했다"며 "정치 잘할 것 같다"고 긍정 평가했다.
 
또 '이 교수가 어느 당에서 정치할 것 같냐'라는 질문엔 " 그건 모르겠다. 하여간 이쪽에 응했다는 것 자체가 자기의 색깔을 드러낸 것"이라고 봤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