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국, 머독 소유 21세기폭스의 위성방송 스카이 인수 승인

[연합뉴스]

[연합뉴스]

 
영국 정부가 미국 언론 재벌 루퍼트 머독이 소유한 21세기폭스의 영국 위성방송 스카이 인수를 승인했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제러미 라이트 영국 디지털·미디어·문화·스포츠부  장관은 부처 명의의 성명에서 “방송통신규제위원회인오프콤, 경쟁시장청 등과 21세기폭스의 인수 제안을 상세 검토한 결과 이를 승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라이트 장관은 “이제 (21세기폭스의) 제안을 받아들일지는 스카이 주주들에게 달려 있다”고 설명했다.
 
스카이 지분 39%를 소유하고 있던 21세기폭스는 2016년 12월 나머지 지분 61%를 인수, 100% 자회사로 두기로 합의하고 영국 정부에 승인을 요청했다. 이에 영국 정부는 21세기폭스의 스카이 인수에 따른 미디어 영향력 증대 등에 대해 검토해 왔다.
 
21세기폭스는 영국 규제기관의 승인을 얻으려고 스카이의 뉴스 채널을 월트디즈니에 매각하기로 합의했다.  
 
영국 정부의 승인에도 불구하고 21세기폭스가 스카이를 인수하기 위해서는 거대 케이블 기업 컴캐스트와의 경쟁에서 승리해야 한다.
 
당초 21세기폭스는 스카이 지분 인수 가격으로 주당 10.75 파운드(한화 약 1만6000원)를 제시했다. 그러나 영국 당국의 승인을 받지 못하는 사이 컴캐스트가 지난 2월 인수전에 뛰어들면서 인수 제안 가격을 12.5파운드(약 1만7800원)로 높여 잡았다.
 
이에 21세기폭스가 전날 주당 인수가격을 14 파운드(약 2만800원)로 다시 높이자, 컴캐스트 역시 14.75 파운드(약 2만1900원)의 인수가를 제시했다.
 
시장에서는 컴캐스트의 이런 대응이 머독에 맞서 스카이 인수를 위한 전쟁을 벌일 준비가 돼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스카이의 주가는 지난해 여름 이후 50% 이상 상승했는데, 양측의 경쟁이 격화되면 주당 16 파운드(약 2만3800원) 이상의 인수가격이 제시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