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덕여대 유라시아투르크연구소, 토대연구사업에 선정

 동덕여대 유라시아투르크연구소(연구소장 오은경 교수)가 2018년도 토대연구사업을 수행할 주관연구소로 선정되었다. 유라시아투르크연구소는 ‘투르크 인문백과사전 DB 구축’를 주제로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5년간 12억원을 지원받게 되었다.
 
토대연구지원사업은 인문사회분야 및 한국학분야의 토대연구를 지원하여 지식생산의 원천과 독창적 연구이론 발전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으며, 한국연구재단과 한국학중앙연구원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한중미래연구소(연구소장 김윤태 교수)가 한국학 분야 토대연구지원사업(연구책임자 조진남 교수)에 선정된 데 이어 인문학 기초분야 연구의 중심으로 자리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고 할 수 있다.
 
오은경 연구소장은 “투르크학 관련으로 국내 유일한 연구소가 동덕여대에 설립되었다는 것에 학계에서는 놀라움을 금치 못했었다. 이번에 동덕여대가 투르크학의 중심으로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하게 되어 기쁘다. 앞으로도 할랄산업이나 다문화사회에 대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전공과 연계하여 미래학문을 주도하고, 학생들의 취업기회를 확대하는데 기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