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익표 “성체 훼손 중대한 문제…차별·증오 바람직하지 않아”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정책위부의장 홍익표 의원은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 올라온 성체 훼손 사진 논란이 페미니즘에 대한 공격이나 또 다른 증오와 차별로 이어지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저도 가톨릭 신자이기 때문에 성체 훼손이 얼마나 중대한 문제인지 알고 있지만, 이런 것이 페미니즘 전반에 대한 과도한 공격으로, 또 다른 증오나 차별로 이어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가톨릭을 비롯한 종교계가 우리 사회의 증오와 차별, 무분별한 혐오에 대해 성찰하고 우리 사회와 국민 통합을 위한 선도적인 역할을 하는 계기로 삼는 게 낫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10일 워마드에 한 회원은 ‘예수XXX 불태웠다’는 제목의 글에 성당에서 받아왔다는 성체에 예수를 모독하는 낙서를 하고 불로 태운 사진을 게시해 논란이 일었다.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는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