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인수위, “경기도 체납세 5990억원 강력 징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10대 경기도의회 개원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10대 경기도의회 개원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가 경기도 체납세 5990억원을 강력하게 징수하겠다고 밝혔다. 인수위 ‘새로운경기위원회’는 10일 “체납액 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조세정의 실현을 위해 지방세와 세외수입 등 각종 체납액을 강력하게 징수하겠다”고 밝혔다. 
 
인수위 안전행정분과에 따르면 도 체납액은 지난해 말 기준 도세 1907억원, 세외수입 4081억원 등 총 5990억여원이다. 도세의 경우 1000만원 이상 고액 체납자가 884명(체납액 608억원), 3회 이상 상습 체납자도 146명(체납액 114억원)에 이른다. 세외수입은 1000만원 이상 고액 체납이 625건(체납액 3천736억원)이고, 2년 이상 장기 체납도 277건(2467억원)이었다. 특히 세외수입 중 광역교통시설부담금은 전체 징수 결정액 6337억원 중 39.1%인 2476억원만 징수하는 데 그쳤다.
 
인수위 안전행정분과는 “앞으로 각종 지방세 및 세외수입 체납액을 통합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광역체납기동반 조직을 확대하며, 체납자 실태조사를 하겠다”며 강력 징수 계획을 밝혔다. 세금을 납부 능력이 없는 체납자에 대해서는 ‘생계형 체납자 구제방안’을 마련, 결손처분이나 분납 등의 조치를 할 방침이다.
 
안전행정분과 관계자는 “체납액 징수율을 높이는 것이야말로 조세정의 실현이자 도민의 복지수요를 해결할 수 있는 좋은 재원 마련 방안인 만큼 강력한 징수 체계를 확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 체납실태조사반과 현장징수독려반 운영 등을 통해 투입 예산 대비 4배 이상의 체납액을 징수한 바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