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금융권 주담대 감소 … 가계대출 증가세 주춤

지난달 가계대출 증가세가 둔화됐다.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과 대출 규제의 ‘약발’이 나타나는 모습이다. 금융위원회가 11일 발표한 ‘2018년 6월 중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6월 한 달 동안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6조3000억원 늘어났다. 전달(6조8000억원)보다 증가액이 감소했다.
 
가계대출 증가세 둔화는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 등 기타대출 증가세가 완화된 영향이다. 지난달 전 금융권 기타대출은 3조4000억원 늘어 전달(4조3000억원)보다 증가 폭이 줄었다. 특히 신용대출의 감소 폭이 컸다. 지난달 신용대출은 1조1000억원 늘었는데 증가액이 전달(2조2000억원)의 절반 수준이었다.
 
주택담보대출은 은행권과 제2금융권이 엇갈렸다. 지난달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개별 대출 중심으로 3조2000억원 늘어나 전달(2조9000억원)보다 증가 폭이 커졌다. 반면에 제2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은 3000억원 줄어들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