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 하다가 ‘시멘트’ 뒤집어 쓴 불법 주차단속차량

시멘트 뒤집어 쓴 불법 주정차 단속 차량 [부산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시멘트 뒤집어 쓴 불법 주정차 단속 차량 [부산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11일 오전 10시 20분쯤 부산 수영구의 한 신축 건물 공사 현장에서 시멘트가 쏟아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도에는 안전가림막이 설치돼 있어서 인명피해는 없었다.  
시멘트 뒤집어 쓴 불법 주정차단속 차량 [부산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시멘트 뒤집어 쓴 불법 주정차단속 차량 [부산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다만 불법 주정차 단속 업무를 하던 부산시청 소속 차량이 시멘트에 뒤덮이는 피해를 보았다.  
 
경찰 관계자는 "시멘트 주입작업 중 실수가 있었다고 시공사가 인정한 것으로 안다"며 "시공사에서 차량에 대해 보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