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산 이용찬 선발 10승...'신의 한수'가 된 선발 전환

역투하는 두산 선발투수 이용찬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경기. 1회말 두산 선발투수 이용찬이 역투하고 있다. 2018.7.11   xanad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역투하는 두산 선발투수 이용찬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경기. 1회말 두산 선발투수 이용찬이 역투하고 있다. 2018.7.11 xanad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투수 이용찬(29)이 눈부신 역투로 시즌 10승(2패)째를 따냈다. 
 
이용찬은 11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5피안타 무실점 호투로 팀의 6-0 승리를 이끌었다. 이용찬은 최근 세 차례 선발 등판에서 모두 승리를 챙겼다. 개인 통산 한 시즌 최다승(2012년 10승) 타이기록도 세웠다. 전반기를 마치기도 전에 세스 후랭코프(13승) -조시 린드블럼(11승)-이용찬으로 이어지는 두산 1~3선발은 모두 '10승 투수'가 됐다.
 
2007년 1차 지명으로 두산에 입단한 이용찬은 2009년 구원왕(26세이브)에 오르며 신인왕까지 차지했다. 2011시즌 도중 선발로 변신한 그는 6승을 올렸고, 이듬해엔 10승을 거뒀다. 팔꿈치 수술을 받은 뒤 다시 불펜으로 돌아선 그는 올 시즌 두 번째 선발 전환을 시도했다.  
 
결과적으로 이용찬의 선발 변신은 '신의 한수'가 됐다. 지난해 68경기에서 5승 5패 22세이브, 평균자책점 4.40를 기록한 이용찬은 시즌 막판 부진에 빠지며 마무리 보직을 함덕주에게 내줬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올 시즌 5선발로 함덕주와 이용찬을 저울질했다. 결국 시즌 개막을 앞두고 함덕주가 불펜, 이용찬이 선발로 결정됐다. 
 
이용찬은 시즌 초반부터 위력적인 투구를 선보였다. 3월 29일 잠실 롯데전 첫 등판 이후 3연승을 따냈다. 옆구리 부상으로 한 달간 자리를 비웠지만 5월까지 7번의 선발 등판에서 6승 무패, 평균자책점 1.76을 올렸다. 
 
특히 심각한 부진에 빠진 3~4선발 장원준과 유희관의 공백을 잘 메웠다. 이는 두산이 시즌 초반부터 1위를 질주할 수 있던 원동력으로 작용했다. 이런 활약으로 이용찬은 다음달 열리는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국가대표로도 선발됐다. 오른손 선발투수 요원인 이용찬은 왼손 양현종(KIA)-차우찬(LG)과 함께 주요 경기에 등판할 가능성이 높다.   
 
이용찬은 1회 말 KT 1~3번 강백호-로하스-박경수를 삼진 3개로 가볍게 처리하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2회 말에는 안타 3개를 허용하고도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최고 시속 146㎞의 빠른 공(47개)과 커브(21개)-포크볼(15개) 조합이 위력적이었다. KT는 이용찬의 구위에 눌려 2회 이후 이렇다할 득점 기회를 잡지 못했다. 
 
니퍼트, 친정팀 두산과 첫 맞대결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경기. 1회초 kt 선발투수 니퍼트가 역투하고 있다. 2018.7.11   xanad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니퍼트, 친정팀 두산과 첫 맞대결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1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경기. 1회초 kt 선발투수 니퍼트가 역투하고 있다. 2018.7.11 xanad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KT 더스틴 니퍼트는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7년간 활약한 '친정팀' 두산을 상대로 올 시즌 처음 선발 등판했다. 니퍼트는 8회까지 115개의 공을 던지는 역투를 펼쳤지만, 9피안타 3실점으로 시즌 5패(6승)째를 안았다. 
 
1회 연속 3안타로 선제점을 뽑은 두산은 2회 김재호, 3회 최주환의 솔로 홈런으로 점수를 추가했다. 두산은 9회 초 1사 2루에서 김재호와 허경민의 연속 2루타로 2점을 더 뽑았다. 이어진 2사 1·3루에서 김재환의 적시타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수원=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