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판 중 또 사기행각…최신폰 판매 사기 혐의로 30대 조사 중

[뉴스1]

[뉴스1]

 
청주 상당경찰서는 스마트폰을 시세보다 싸게 판다고 속여 현금을 받아 챙긴 뒤 달아난 혐의(사기)로 A(37·여)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월부터 지난 3월까지 충북 보은의 휴대전화 판매점에서 일하면서 고객 70명으로부터 스마트폰 구매 대금 명목으로 총 3000만원을 받고 잠적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금액 일부를 입금하면 잔여 대금을 완납 처리해 주겠다”고 고객을 꼬드겨 스마트폰을 판매한 뒤 약속을 어기고 고객이 내지 않은 대금을 모두 할부로 설정했다.
 
피해자들은 A씨의 계좌로 35만∼50만원을 입금했지만 몇 달 뒤 약속한 ‘페이백’(휴대전화 판매업자가 단말기 대금 중 일부를 현금으로 가입자에게 돌려주는 것)을 받지 못했다.
 
피해자들은 개통 후 할부원금(단말기 가격)이 고스란히 남아있다는 것을 알고 경찰에 신고했다.
 
조사 결과 A씨는 750여 명을 상대로 인터넷 중고거래 사기 행각을 벌이다 검거돼 재판을 받는 중이었다.
 
A씨는 지난 4월 법정 구속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피해자가 계속 늘고 있다”며 “보강 수사를 마친 뒤 검찰에 넘길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개인 계좌로 휴대전화값을 선입금하라는 요구는 사기 범행일 가능성이 크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