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악마 손 잡는 협치' '진보성 강화' '세대교체'…쓴소리 쏟아진 민주당 토론회

“차기 지도부는 경제를 살리기 위해선 악마와도 손 잡을 수 있어야 한다.”
 
11일 더불어민주당 개혁성향 의원모임인 ‘더 좋은 미래’가 연 토론회. 기조 발언에서 강훈식 의원이 “한국당과 손 잡는 것에 대한 거부감을 뛰어넘어 협치를 완성하는 것이 차기 지도부 리더십의 핵심이다”며 이런 발언을 했다.
 
강 의원은 기능적인 협치를 언급하기에 앞서 당의 ‘진보성’을 강조했다. 그는 “지난 선거에선 후보는 민주당을 찍지만, 비례는 정의당을 찍겠다는 말도 있었다”며 당의 노선과 가치의 선명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는 모습 [사진 뉴스1]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는 모습 [사진 뉴스1]

 
이날 토론회의 주제는 ‘더민주 8ㆍ25 전당대회 의미와 과제’였다. 참가 의원들은 “지방선거 대승에 심취해 있어선 안 된다”며 당을 향해 쓴소리를 했다.
 
단상에 오른 우상호 의원은 “지금 지도부는 ‘모두발언 지도부’다. 대통령과 청와대만 바쁘고 당은 한가하단 얘기가 우리의 현주소”라고 말했다. 그는 “미세먼지, 라돈 침대 등 여러 문제가 발생할 때 정책 의원총회도 한 번 안 했다”며 “여당일 때 더 혁신해야 한다. 혁신 없는 정당은 도태된다”고 지적했다.
 
원혜영 국회의원이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하고있다. [중앙포토]

원혜영 국회의원이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하고있다. [중앙포토]

 
자유토론에서도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다. 원혜영 의원은 “지금까지는 (당이 정부에) 수동적으로 협력하는 관계였다. 하지만 당정 협의의 질을 향상하고 집권 여당의 일원으로 국정에 역할을 한다는 주인의식을 확인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사회를 맡은 유은혜 의원은 “관례적인 당정 협의가 아니라 당이 중심적 요구를 하고 참여로 이어지는 새로운 (관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했다.
 
기동민 의원이 한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뉴스1]

기동민 의원이 한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뉴스1]

 
기동민 의원은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50대가 키를 잡았으면 좋겠는데, 안 되면 40대에게 넘겨주는 것도 방법”이라며 ‘세대교체론’을 들고나왔다. 그는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의 역할을 두고 “그의 역동성과 안정감이 상징적이고 희망을 보여준다”고 평가하면서 “젊고 역동적인 사람을 발굴하고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홍의락 의원은 “최근 주 52시간 근무 시행과 관련해 발생하는 문제에 귀를 기울여야 하는데, 밀어붙이는 경향이 있다. 과정 관리가 매우 미흡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심에 공감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측면에서 기술이 많이 부족한데, 언어의 문제를 당에서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