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회삿돈 횡령’ 혐의로 탐앤탐스 대표 내일 소환

커피 프렌차이즈 탐앤탐스. [중앙포토]

커피 프렌차이즈 탐앤탐스. [중앙포토]

검찰이 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김도균 탐앤탐스 대표를 12일 소환한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김 대표를 12일 오전 10시 회사자금 횡령 등 피의자로 소환한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김 대표가 경영 과정에서 거액의 회사 자금을 횡령한 정황을 포착하고 내사를 진행해왔다.
 
김 대표는 우유 공급업체로부터 받은 판매 장려금과 탐앤탐스 가맹점 납품 과정에서 통행세를 받았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5월 강남구 신사동 탐앤탐스 본사와 김 대표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는 한편, 사건을 특수2부에서 수사2과로 보내 보강조사를 진행해왔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와 금전흐름 등을 토대로 김 대표를 추궁한 뒤 진술 태도 등을 고려해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