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플 시리(Siri), '헤이 구글'이 되살린다

애플이 인공지능(AI) 부문 조직개편을 단행하면서 구글 출신의 AI 전문가에게 총책을 맡겼다.
 

신임 인공지능 총괄 임명
구글어시스턴트 전문가 영입

10일(현지시간) 테크크런치 등에 따르면 애플은 AI와 머신러닝 팀을 통합하면서 구글 출신의 존 지아난드레아를 책임자로 임명했다. 애플은 이 팀에서 음성인식 ‘시리’가 인공지능 등에 보다 효율적으로 접목하는 과제를 맡도록 했다. 지아난드레아가 시리 팀, 코어ML 팀, 기계학습 팀을 아울러서 이끌어가는 구조다.
 
애플의 신임 인공지능 총괄 존 지아난드레아. [게티이미지]

애플의 신임 인공지능 총괄 존 지아난드레아. [게티이미지]

 
테크크런치는 지아난드레아가 인공지능 등과 관련해 팀 쿡 최고경영자(CEO)에게 직보하는 위치라고 덧붙였다.
 
애플이 지난 4월 영입한 지아난드레아가 이번 조직개편을 주도했다. 그는 2010년 구글에 합류해 2016년 구글의 엔지니어링 수석 부사장을 역임하기까지 8년간 구글에 몸담았다. 또 텔미 네트웍스, 메타웹 테크놀로지 등 기술 회사를 설립한 바 있다.
 
외신은 벌써 애플이 지아난드레아를 중용한 데 대해 ‘애플의 승리’로 받아들이는 분위기이다. 지아난드레아를 애플 인공지능의 '소방수'로 여기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지금까지 애플 시리는 아마존의 알렉사나 구글의 구글 어시스턴트보다 기술력 면에서 뒤처졌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실제로 애플 사용자들도 시리의 자연어처리 기술에 대해 혹평을 해왔다.
 
이 때문에 애플은 AI 스피커 시장에 뒤늦게 뛰어들었다는 사정을 고려하더라도 시장점유율 4%를 차지하는 등 부진한 성적을 보이고 있다. 반면 선두업체인 아마존은 AI 스피커 시장에서 약 50%, 구글은 30%를 차지하고 있다.
 
외신 더버지는 “지아난드레아가 애플의 AI를 책임지게 되는 만큼 더 긴밀한 협력으로 시리의 성능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