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드루킹 특검, 김경수·노회찬 계좌 추적 착수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김경수 경남지사와 노회찬 정의당 의원에 대한 계좌추적에 착수한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드루킹 측에 대한 금융거래 내역을 분석하는 한편 정치인 쪽에서 시작되는 거래내역도 동시에 확인, 실제 이들간 금전 거래가 있었는지를 밝혀내겠다는 것이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의원 시절인 지난4월 25일 서면 오거돈 부산시장 예비후보 선거캠프에서 열린 개소식에서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연합뉴스]

김경수 경남지사가 의원 시절인 지난4월 25일 서면 오거돈 부산시장 예비후보 선거캠프에서 열린 개소식에서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연합뉴스]

특검팀 관계자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김 지사 및 노 의원에 대한 계좌를 추적할 필요성이 수사팀 내부에서 제기됐고, 이와 관련해 수사를 진행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수사팀 관계자도 “이들의 금융계좌 등을 확인하고 있는 것은 맞다”고 했다.  
 
앞서 사건을 수사한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4월 김 지사 등에 대한 금융계좌 추적용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에서 기각됐다.  
방송에 출연한 노회찬 정의당 의원. [중앙포토]

방송에 출연한 노회찬 정의당 의원. [중앙포토]

 
지금까지 제기된 금전 거래 의혹은 여러 가지다.  
우선 ‘드루킹’ 김씨가 운영하던 인터넷 카페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들이 김 지사(당시 의원시절)에게 2700만원의 후원금을 낸 정황이 포착된 상태다.  
김 지사 측 전 보과관인 한모씨도 드루킹 일당에게 현금 500만원을 받았다. 양쪽이 모두 금전거래 사실을 인정했다.
관련기사
 
노 의원의 경우 20대 총선(2016년) 당시 드루킹 측이 노 의원 측에 5000만원을 전달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특검팀은 총선 당시 캠프에서 자원봉사자로 일하며 노 의원 부인의 운전을 맡은 경공모 회원 장모씨도 최근 불러 당시 그가 노 의원 측에 금품을 건넨 것은 아닌지 조사했다.  
 
김 지사는 경찰 조사에서 참고인 신분으로만 조사를 받았고, 노 의원은 수사 대상이 아니었다. 이 때문에 법조계에선 “특검팀이 구체적인 진술 등 핵심 단서를 이미 확보하고 계좌추적에 나선 게 아니겠느냐”는 분석도 나온다.  
댓글조작 의혹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드루킹' 김모씨가 7일 오전 대면조사를 위해 서울 강남구 드루킹 특검 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뉴스1]

댓글조작 의혹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드루킹' 김모씨가 7일 오전 대면조사를 위해 서울 강남구 드루킹 특검 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뉴스1]

 
현재 특검팀 수사 상황을 종합해 보면 크게 ▲진술 확보 ▲현장 검증(압수수색 포함) ▲계좌 추척 등 3갈래로 수사가 진행 중이다.  
특검팀은 2016년 10월 ‘드루킹’ 김씨가 김 지사에게 동일작업반복프로그램(매크로)인 ‘킹크랩’을 시연했다는 진술을 다수 확보하고, 해당 진술의 진위 여부를 확인 중이다. 이와 관련해 전날(10일) 드루킹 일당의 근거지인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을 현장 검증해 휴대폰과 유심칩 등을 대거 발견하기도 했다.

 
특검팀은 노 의원의 경우 실제 뭉치 돈(4000만~5000만원 상당)이 건네졌는지부터 확인한 후 정치자금법 위반 여부 등 법률적인 검토에 나설 예정이다.  
 
이에 김 지사와 노 의원 모두 “드루킹 일당(경공모 포함)과 금전 거래할 관계에 있지 않다”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적이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현일훈ㆍ정진우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