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문수 “기무사, 위기 처하면 간첩은 누가 잡나”

김문수 전 경기지사. 오종택 기자

김문수 전 경기지사. 오종택 기자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군국기무사령부의 세월호 유가족 사찰 및 위수령·계엄령 검토 의혹을 수사할 독립수사단 구성을 지시한 데 대해 “여론재판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 대통령은 창군 이래 처음으로 국방부 검찰단 수사팀 대신 독립수사단 구성을 인도 출장 중 해외에서 특별 지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이미 전직 국정원장 4명을 잇달아 구속시키면서 국정원은 기능마비 상태에 빠져 있다”며 “군 내부의 대공 업무를 전담하는 기무사가 68년 만에 최대의 위기에 처하면 간첩은 누가 잡나”라고 했다.
 
이어 “언론이 앞질러 보도하는 내용을 보면 박근혜 대통령, 황교안 국무총리,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 등 관련자들에 대한 여론재판이 이미 시작됐다”며 “법치주의는 어디 가고 여론재판이 판을 치니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촛불 집회 당시 기무사가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한 것과 관련해 독립수사단을 구성해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할 것을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지시했다”고 전했다. 송영무 장관은 이에 대해 이른 시일 안에 수사단을 꾸리고 자율적·독립적 수사 진행을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