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언론에 흘렸다” 안상수 인터뷰에 이국종 “이러니 한국당이 저 지경”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 [뉴스1]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 [뉴스1]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이 최근 자유한국당의 안상수 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이런 식으로 하니까 한국당이 저 지경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10일 방송된 채널A ‘정치데스크’와 인터뷰에서 “내가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만난 것을 언론에 흘린 듯이 이야기하는 것에 너무 화가 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 위원장이 비대위원장 후보군 이야기할 때 하루 종일 수술 중이었다”고도 했다.
  
앞서 안 위원장은 전날(9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를 통해 이 교수가 최근 한국당으로부터 비대위원장직 제안을 받았다는 보도와 관련해 “이 교수가 김 권한대행의 지역구 주민”이라며 “평소에 좀 알고 지내는데 준비위원회 출범 전에 본인도 답답했던지 서로 한번 만나서 얘기나 해 보자 해서 이런저런 얘기를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교수가 아마 재미로 생각했던지 (김 권한대행과의 만남을) 언론에 흘려서 그런데 단둘이 만났다는 것을 저는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지난 6일 여의도 모처에서 김 권한대행을 만나 비상대책위원장직 제안을 받았으나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수는 이에 대해 “거절이라기보다 나보다 훨씬 잘할 수 있는, 몇 십 년 정치를 한 김성태 의원 같은 내공 있는 사람이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