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이재명 지사 관련의혹 수사 시작…분당보건소 등 압수수색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10대 경기도의회 개원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10대 경기도의회 개원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가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켰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11일 분당보건소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 분당보건소와 성남시 정신건강증진센터, 국민건강보험공단 성남남부지사 등 3곳에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번 압수수색은 바른미래당 성남적폐진상조사특위가 검찰에 고발한 데 따른 것이다.
 
이날 경찰은 압수한 자료를 분석해 이 지사가 형(故이재선씨)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는 데 관여한 사실이 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바른미래당 특위는 지난달 10일 ▶방송토론 등에서 형(故 이재선씨)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사실과 배우 김부선 씨를 농락한 사실을 부인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성남시장 권한을 남용해 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직권남용죄 ▶자신이 구단주로 있던 성남FC에 여러 기업이 광고비 명목으로 160억원 이상을 지불하게 한 특가법상 뇌물죄(또는 제3자 뇌물죄) 등을 들어 이 지사를 고발한 바 있다.
 
바른미래당 장영하 진상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달 10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를 고발했다. 이 지사는 관련 의혹을 부인해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