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주포 폭발사고 전신화상 장병 치료 해달라' 청원에 답변한 청와대

청와대 청원.

청와대 청원.

청와대가 군 복무 중 사고로 전신화상을 입은 장병의 치료와 국가 유공자 지정을 요청한 청원에 대해 11일 답변했다.  
 
이 청원은 지난해 8월 경기도 철원에서 발생한 K-9 자주포 폭발 사고로 인해 부상당한 이찬호 예비역 병장에 대한 청원으로 총 30만2635명이 참여했다. 이 병장은 전신 55%에 2~3도 화상을 입어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한 상태다.  
 
청와대 김현종 국방개혁비서관은 "장병 가족들에게 죄송하다"면서 "제도 개선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그동안 이 전 병장이 받은 치료비 전액과 위로금을 지원했고 장애보상금도 지급할 예정이다.  
 
이 전 병장의 경우 올 하반기 국가유공자 등록이 결정된다. 김 비서관은 "국가유공자의 경우 등급에 따라 43만8000원에서 494만9000원까지 보상금이 지급된다"며 "'국군 장병 등 위문금 관리규정'을 개정해 진료를 끝내지 못하고 제대한 전역자에게도 위문금이 지급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군인재해보상법 재정을 통해 장애보상금을 현행 568만~1706만원에서 1566만~1억1745만원까지 대폭 인상할 것"이라며 "국무회의를 거쳐 지난 3월 국회에 법안이 제출됐다"고 밝혔다.  
 
이 전 병장이 부상당한 K-9 자주포 사고는 사격 중 격발스위치를 작동시키지 않았음에도 뇌관이 터진데다승무원실 바닥의 장약에 불이 붙으면서 발생했다. 당시 3명이 순직하고 이 전 병장 등 4명이 크게 다쳤다.  
 
한편 청와대는 20만명 이상의 추천을 받은 청원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이번 답변으로 37개 청원에 대해 답변을 완료했다. 현재 '문재인 대통령님께 청원', '난민법 개정', '무고죄 특별법 제정', '성폭력 수사매뉴얼 중단', '미성년자 성폭행범 처벌 강화' 등 5개의 청원에 대해 답변을 준비 중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